• 최종편집 2022-12-07(수)
 

3dfa8c6b-fbb9-4db8-94de-6f903a4a60cc.jpg

김건희 여사와 캐나다 총리 부인 트뤼도 여사가 23(현지시간) 캐나다 국립미술관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100세 간호장교 허리 감싸안고김건희 여사 나홀로 일정보니

 

윤석열 대통령의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에 동행한 김건희 여사가 6·25 전쟁 참전 용사를 만나 감사의 뜻을 표하고, 캐나다 총리 부인과 국립미술관을 관람했다.

 

대통령실은 24일 이같은 모습이 담긴 김 여사 활동사진을 공개했다.

 

김 여사는 23(현지시간) 오후 캐나다 총리 부인인 트뤼도 여사의 초청을 받아 캐나다 국립미술관을 함께 관람했다.

 

28355813-3ef5-43e4-bda3-76f28bcd89d6.jpg

김건희 여사와 캐나다 총리 부인 트뤼도 여사가 23(현지시간) 캐나다 국립미술관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김 여사는 캐나다를 대표하는 풍경 화가 그룹의 작품을 본 뒤 캐나다는 넓은 영토만큼 그림에 등장하는 풍경도 각양각색이라며 여기에 우리나라 산세를 담백하게 담은 수묵 산수화를 전시하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미술관 관계자는 마침 내년이 한국과 캐나다 수교 60주년인 만큼 이를 계기로 한국과의 전시 협력을 검토하겠다고 화답했다.

 

f2d63f0b-cb93-46c2-b596-faf824b5db98.jpg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23(현지시간) 캐나타 오타와 보훈요양병원을 방문, 6·25 전쟁에 참전한 제시 셰네버트 간호장교를 만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김 여사는 미술관 관람에 이어 참전용사 보훈요양병원을 방문, 6.25 전쟁에 참전한 제시 셰네버트 간호장교를 만났다. 올해로 100세인 셰네버트 장교는 6·25전쟁에 참전한 오빠를 따라 간호병으로 입대해 1951년부터 의정부의 야전병원에서 복무했고, 1976년 간호장교로 전역했다.

 

김 여사는 대한민국의 자유를 위해 참전해주신 여성 간호장교님이 계신다는 얘기를 듣고 고마운 마음에 이렇게 찾아오게 됐다꼭 건강하게 오래 사셔서 반드시 다시 한국을 방문해 당신께서 지켜낸 대한민국이 얼마나 변했는지 두 눈으로 직접 보셨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4162f8d5-cdb8-41a7-9fd1-a4d3d8db2a32.jpg

김건희 여사가 23(현지시간) 캐나타 오타와 보훈요양병원에서 6·25 전쟁에 참전한 제시 셰네버트 간호장교를 만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셰네버트 장교는 환한 미소를 머금은 채 이렇게 먼 곳을 찾아줘 오히려 내가 더 고맙다며 김 여사를 안았다.

 

두 사람은 얼굴을 맞대고 서로 어깨와 허리를 감싸 안은 채 환히 웃으며 사진을 찍기도 했다.

 


52c396a7-6b68-4ef9-b676-f21bc0bf6479.jpg

김건희 여사가 지난 21(현지시간) 미국 뉴저지주 '참전용사의 집'을 방문해 노병들을 만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이에 앞서 김 여사는 미국 뉴욕에서도 21(현지시간) 뉴저지주의 참전용사의 집을 방문했다. 1986년 문을 연 참전용사의 집은 참전군인과 가족을 위한 요양시설로 6·25전쟁 참전군인 등 40여 분이 생활하고 있다.

 

노병들을 만난 김 여사는 저의 할아버지도 여러분과 같은 6·25전쟁 참전군인이었다여러분이 자부심을 가져도 좋을 만큼 한국은 많이 발전했다. 모든 것이 여러분의 헌신과 용기 덕분이라고 감사를 전했다.

 

김 여사가 한 참전군인이 앉은 휠체어를 직접 밀고 이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는 모습도 카메라에 포착됐다.

 

882e2137-fba5-4ffc-8745-b6de6178219a.jpg

대통령실이 24일 영국·미국·캐나다 순방 기간 김건희 여사의 활동을 담은 사진들을 공개했다. 사진은 미국 뉴저지주 참전용사의 집에서 노병들을 만난 김건희 여사. (대통령실 제공) 2022.9.24/뉴스1

 

트뤼도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끝으로 57일간의 순방 일정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23(현지시간) 캐나다 오타와 국제공항에서 환송을 받으며 공군 1호기에 올랐다.

 

ba4b998b-39a4-4507-a64a-61eb00641fc0.jpg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3(현지시간) 캐나다 오타와 국제공항에서 환송인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태그

전체댓글 0

  • 3954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100세 간호장교 허리 감싸안고…김건희 여사 나홀로 일정보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