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0-11(수)
 

15a5b19e-5143-4345-87d9-76ad41477df9.jpg

지난해 대선 당시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부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가 국민의당 당사에서 중앙일보와 인터뷰를 하는 모습.

 

[단독] 안철수 부인 김미경 교수, 국힘 당원..."작년 생일에 입당"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안철수 의원의 부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가 지난해 12월 국민의힘에 입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1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김 교수가 지난해 1213일 자로 입당했다아직 책임당원 조건(3개월 이상 당비납부)을 채우지 않아 현재로선 일반당원 신분이지만 향후 당원 모집에도 나서는 등 활발하게 활동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교수가 당적을 가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시 안 의원이 정계에 입문하고 13년간 김 교수는 남편의 정치활동을 뒤에서 도왔다.

 

특히 안 의원이 2014년 새정치민주연합(현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한 이후 당적을 국민의당(2016~2018)바른미래당(2018~2020)국민의당(2020~2022)국민의힘(2022~현재) 순으로 옮길 때도 김 교수는 당 밖에서 남편을 도왔다.

 

안 의원 측 인사는 지난해 대선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단일화를 한 뒤 국민의힘·국민의당이 합당하면서 김 교수도 국민의힘에 안착하겠다는 생각이 강했던 것으로 안다최근 경쟁 후보가 안 의원을 철새 정치인이라고 비판하고 있는데 부부가 모두 당적을 가진 것이야말로 당을 위해 헌신하겠다는 뜻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 교수는 국가공무원 신분인 국립대 교수여서 그간 정당 가입에 신중한 입장이었다. 국가공무원법 65조에 따르면 공무원은 정당 가입이 금지돼 있다. 다만 국립대 교수 등 교직원의 경우 정당에 가입할 수 있다는 예외조항(정당법 22)을 살핀 뒤 입당을 결정했다고 한다.

 

b4e31605-da49-4453-8aa6-f5d0fa7379b0.jpg

지난해 2월 대선 국면에서 안철수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부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가 서울 중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자원봉사에 앞서 방역복을 착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교수는 지난해 대선과 6·1 성남 분당갑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유세에 나서는 등 남편을 물심양면 도왔다. 법의학자이자 의료인 면허가 있는 김 교수는 지난해 대선 때는 남편과 함께 방역 관련 봉사활동을 했다. 이번 전당대회에서 공개적 활동은 최소화한다는 입장이다. 대신 책임당원을 접촉하면서 안 의원에 대한 지지를 호소할 것이라고 한다. 안 의원 측 인사는 김 교수의 본업은 교수이기에 조용한 내조를 할 것이라고 말

 

태그

전체댓글 0

  • 9330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단독] 안철수 부인 김미경 교수, 국힘 당원..."작년 尹 생일에 입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