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사드 관련 안보 논의 분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사드 관련 안보 논의 분분

보수·진보, 안보 총론과 각론의 차이
기사입력 2017.04.07 20:1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꾸미기_자유총연 사드.JPG
 
대한민국(대통령권한대행 황교안)에 주둔한 미군이 고고도미사일요격시스템인 '사드'를 도입하려는 것에 대해 북한의 공격을 막아야하기에 필요하다는 주장을 펼치는 보수계와 사드를 경계하는 주변국인 중국으로부터 당하는 어려움을 생각하면 철회해야한다는 진보계의 목소리가 나뉘고있다.
▲한국자유총연맹(총재 김경재)은 중국인들이 한국내 사드가 도입된다는 것에 대해 반대하는 것을 넘어 한국인들에게 보복을 가하는 것을 즉각 중단하라고 지난 3월 7일 서울 명동에 위치한 중국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장했다.
1백여 명 이상의 한국자유총연맹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동 협회는 최근 중국이 한국에 사드가 배치되는 것에 대한 보복으로 국내 기업의 영업정지와 혐한 분위기를 조성하는 등 반한(反韓) 조치를 자행하는 것을 반대한다고 강력히 규탄하고, 범국민적인 공감대를 조성하기위한 노력을 기울였다. 연맹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북핵 위기상황에서 사드배치는 최소한의 안보 조치임에도 이를 문제 삼고 나아가 무역보복까지 일삼는 중국의 행위는 국제사회의 조롱거리가 될 뿐"이라고 지적하고, "한국자유총연맹은 중국이 내정간섭과 경제적 보복을 멈추지 않을 경우, 대한민국 안보주권의 수호를 위한 모든 노력을 강구할 것이며, 아울러 자유민주주의를 수고하기 위한 한-미-일 삼각동맹의 결연한 의지를 결코 굽히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통일위원회(위원장 나핵집 목사, 이하 통일위)는 한미양국의 군 당국이 사드배치작업을 시작한 것에 대해 즉각 중단하라는 내용의 논평을 지난 3월 7일 발표했다.
통일위는 국방부가 밝힌 북핵과 미사일로부터 한국을 방어하기위한 것이라는 내용을 신뢰하지 않는다면서 오히려 사드의 배치로 인해 중국의 선제공격이 우려되는 상황임에도 이에 대한 해결의 노력이 부족한 상태에서 배치작업을 시작했다는 것은 우려스럽다는 입장을 주장했다.

<저작권자ⓒPEOPLE NEWS & thepeoplenewsinc.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6767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