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0-11(수)
 

a3e0dc94-a953-4483-80ea-11202f7aca40.jpg

프란치스코 교황이 3(현지시간) 미사를 위해 몽골 수도 울란바토르 스텝 아레나 경기장에 도착하자 신자들이 환호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몽골 방문한 교황 "가톨릭신자, 좋은 크리스천·좋은 시민돼야"

 

 

몽골을 방문 중인 프란치스코 교황이 3(현지시간) 중국 국민을 고귀한 국민이라 칭하며 중국 정부에 가톨릭 신자들에 대한 종교 제한 완화를 촉구했다.

 

로이터, AFP 통신 등에 따르면 교황은 이날 몽골 수도 울란바토르 스텝 아레나 경기장에서 열린 미사 말미에 홍콩의 전·현직 대주교를 불러 소개했다.

 

교황은 "이 자리를 빌려 고귀한 중국인들에게 따뜻한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운을 뗀 뒤 "저는 모든 (중국) 국민이 앞으로 나아가고 항상 발전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 가톨릭 신자들에게 좋은 크리스천이자 좋은 시민이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교황이 언급한 '좋은 크리스천·좋은 시민' 표현은 바티칸이 공산주의 정부에 가톨릭 신자들에게 더 많은 자유를 주는 것이 사회·경제 발전에 도움이 된다는 점을 설득할 때 사용하는 표현이다.

 

바티칸은 지난 7월 하노이에 상주 대표부를 두기로 하며 관계를 격상시킨 베트남에 대해서도 이 표현을 사용했다.

 

바티칸은 중국 정부에도 주 베이징 바티칸 상주 대표부 설치를 허용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 통신은 중국이 외국의 영향을 뿌리 뽑고 공산당에 대한 복종을 강요하기 위해 종교의 '중국화'를 추진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교황의 발언이 가톨릭 신자에 대한 종교 제한 완화 촉구라고 설명했다.

 

앞서 외신들은 교황의 몽골 방문을 앞두고 가톨릭 신자가 1450명 남짓으로 알려진 국가에 방문하는 이유에 대해 바티칸과 중국의 관계 개선을 위한 행보라는 해석을 내놨다.

 

교황은 우크라이나 전쟁 중인 러시아를 피해 중국 영공을 지나면서 관례대로 시진핑 국가 주석에게 "주석과 중국인들에게 안부의 인사를 전한다""국가의 안녕을 위한 내 기도를 확언하면서 나는 여러분 모두에게 통합과 평화의 신성한 축복을 기원한다"는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역대 교황 가운데 처음으로 몽골을 방문한 교황은 4'자비의 집'에서 사회복지 활동가들을 만난 뒤 귀국길에 오르며 45일의 몽골 방문을 마무리한다.

태그

전체댓글 0

  • 7031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몽골 방문한 교황 "中 가톨릭신자, 좋은 크리스천·좋은 시민돼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