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0-11(수)
 

122157435.3.jpg

공동피고인 강래구 전 한국감사협회장

 

강래구 돈봉투 처음 제안한 사람은 윤관석

 

2021년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의혹과 관련해 돈봉투를 돌리자고 처음 제안한 사람은 윤관석 무소속 의원(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라는 법정 진술이 나왔다.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2(부장판사 김정곤) 심리로 진행된 윤 의원 등의 정당법위반 혐의 등 공판에 증인으로 나온 공동피고인 강래구 전 한국감사협회장은 당대표 경선 당시 송영길 당시 후보 캠프에서 국회의원들에게 금품 제공을 하자고 최초로 말한 사람이 피고인 윤관석이 맞냐는 검사 질문에 맞다고 답했다.

 

강 전 회장은 전달 배경과 관련해 2021424일 윤 의원과의 통화에서 우리 쪽 상황 좀 불안정하지 않냐. 들리는 소문으로 홍영표 캠프에서 의원들에게 돈봉투 돌린다고 하는데 우리도 대책을 마련하자라는 대화를 나눴고, 이에 따라 돈봉투를 준비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느 정도 위치가 있으신 분이 모임을 할 때 밥값 정도 줬던 의례적인 일이라며 비일비재했고 늘 있어왔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의원과 강 전 회장 등은 지난 20215월 민주당 전당대회를 앞두고 송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당선을 위한 돈봉투 살포에 관여한 혐의로 기소됐다. 검찰은 강 전 회장과 이정근 전 더불어민주당 사무부총장 등이 사업가 김모 씨로부터 받은 기부금 5000만 원에 캠프 자금을 합친 6000만 원을 윤 의원에게 건넸고, 이 돈이 다른 의원 20명에게 300만 원씩 전달된 것으로 보고 있다.

 

 

반면 윤 의원 측은 선거캠프 관계자들에게 돈봉투를 받아 다른 의원들에게 전달한 것은 인정하면서도 액수가 6000만 원은 아니라는 주장을 이어가고 있다. 100만 원씩 담겨 있는 돈봉투 20개를 교부받은 것이고 금품 전달 과정에서 관계자들에게 지시나 요구 역시 하지는 않았다는 취지다.

태그

전체댓글 0

  • 3839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강래구 “돈봉투 처음 제안한 사람은 윤관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