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0-11(수)
 

122227974.2.jpg

인천공항~강남, 환승없이 한번에 간다공항철도~9호선 직결

오세훈-유정복 시장, ‘기후동행카드도 맞손

 

서울시와 인천시가 서울지하철 9호선과 인천공항철도 직결 사업을 추진하기로 전격 합의했다. 사업이 완료되면 지하철 이용객은 인천국제공항에서 서울 강남까지 환승 없이 한 번에 이동할 수 있게 된다. 인천시는 서울시가 내년부터 선보이는 기후동행카드사업에도 참여하기로 했다.

 

오세훈 서울시장과 유정복 인천시장은 17일 서울-인천 교통 분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유 시장은 공항철도와 9호선 직결 문제는 시민들의 바람이라며 논의 과정을 거쳐서 드디어 오늘 대타협을 하고 주민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직결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앞으로 인천시민과 서울시민의 접근성뿐 아니라 생활의 편리성을 도모하게 됐다는 측면에서 대단한 성과라고 말했다. 오 시장도 오늘부터 인천시민의 숙원 사업인 9호선과 공항철도 직결에 대한 논의를 시작할 것이라며 인천공항과 서울 도심을 잇는 직결 열차가 운행된다면 수도권 시민은 물론 국내외 관광객들도 양 도시를 보다 편리하게 오갈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유 시장에 따르면 서울지하철 9호선-인천공항철도 직결 사업은 사업비 등의 이견으로 20년 넘게 답보 상태였다. 하지만 이번 합의로 해당 사업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된다. 사업이 완료될 경우 지하철 이용객은 서울 강남권인천공항 구간을 환승 없이 이동할 수 있게 된다. 유 시장은 직결 사업에 대해 사업비 문제에 쟁점이 있었다빠르게 직결 사업이 완성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시는 서울시가 내년부터 선보이는 기후동행카드 사업에도 참여하기로 했다. 기후동행카드는 월 65000원을 내면 지하철과 시내버스, 공공 자전거 따릉이를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는 교통카드다. 서울시는 내년 1월 기후동행카드를 시범 도입할 방침이다. 그간 서울시는 경기도, 인천시 등 교통망이 연결되는 수도권으로 사업을 확대하기 위해 논의해왔다.

 

오 시장은 인천시가 기후동행카드 사업에 참여하기로 한 만큼 기후 대응과 민생 문제 해결을 위한 우수한 교통 시스템이 1300만 시민의 일상 속에 녹아들어 정책 협력의 모범 사례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수도권 주민 모두에게 편익이 돌아가기 위해서는 경기도의 참여도 필요한 상황이라며 경기도의 적극적 참여를 당부 드린다고 덧붙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3080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천공항~강남, 환승없이 한번에 간다…“공항철도~9호선 직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