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0-11(수)
 

2116cac1-1e2d-4942-b41b-ad3512038756.jpg

서울대, 8년째 1연세대·성균관대·한양대·고려대 순[2023 중앙일보 대학평가]

경희대 6, 서울시립대 9두계단씩 뛴 두 대학에 톱10 요동

 

올해로 30년째를 맞는 2023 중앙일보 대학평가에서 서울대가 8년 연속 종합평가 1위를 차지했다. 서울시립대는 9위로 1994년 평가 시작 이후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다. 전북대는 지난해보다 다섯 계단 오른 19위로 비수도권 대학 중 가장 좋은 평가를 받았다. 서울대에 이어 연세대(서울성균관대·한양대(서울고려대(서울)가 지난해와 같은 2~5위다. 1위인 서울대와 3위인 성균관대의 점수 차이가 지난해보다 5점 줄며 최상위권 경쟁이 더 치열해졌다.

 

중앙일보 대학평가는 올해 국내 주요 대학 53곳을 대상으로 평가를 실시했다. 이 중에서 인문·사회·자연과학·공학·의학·예체능 중 4개 계열 이상을 보유한 46개 대학이 종합평가 대상이다. KAIST와 포스텍 등은 종합평가에서 제외된다. 종합평가는 교수연구·교육여건·학생교육·평판도 4개 부문의 33개 지표로 평가했다.

9cb94a0b-061e-4b51-acf1-43bf2d3d2162.jpg

이번 평가에서는 학령인구 감소·재정난 악화 등 대학 안팎의 악조건에도 불구하고 대학 특성을 강점으로 활용한 학교들이 상위권에 올랐다. 1990년대 후반만 해도 20~30위권에 머물던 서울시립대는 지난해 11위에 이어 올해 두 계단 오르며 10위권 안에 들었다. ‘서울시 공립대학의 정체성을 살려 도시행정·개발 분야 경쟁력을 끌어올린 덕이다. 지난해 서울시립대의 외부 연구비는 전년 대비 약 62억원 증가했는데, 이 중 40%(24억원)를 도시학 분야에서 확보했다. 정연두 서울시립대 연구처장은 개발도상국도 시립대에 찾아와 직접 도시 개발 연구·교육 방법을 전수 받고 간다고 했다.

 

6b0203a5-0cea-4183-8720-cba44d169295.jpg

서울시립대 전경. 사진 서울시립대

 

전북대는 종합평가 19위로 비수도권 대학 중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다. 지역사회와 연계한 연구 활동을 대학에서 적극 지원한 결과다. 지난 5월 전북대는 2차전지, 탄소복합소재 등 지역 특화 산업을 운영하는 기업과 손잡고 융합연구팀을 구성하기로 했다. 향후 10년간 200억원을 지역기업·대학 융합연구에 투입한다. 전북대는 올해 정부가 5년간 1000억원을 지원하는 글로컬대학사업에도 선정됐다. 백기태 전북대 기획처장은 지역산업과 연관된 연구 진흥 프로그램을 더 활발하게 운영해 지역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발전 동력을 만들 것이라고 했다.

 

경희대는 강점인 글로벌 경쟁력을 더 강화해 지난해보다 두 계단 상승한 6위에 올랐다. 외국인 학생 비율이 평가 대상 대학 중 가장 많다. 학부 재학생 25960명 중 2971(11%)이 외국인 학생이다. 그럼에도 최근 3년간 외국학생 중도포기율은 4.3%로 낮다. 외국인 유치 뿐 아니라 관리도 잘 하고 있다는 의미다. 정종필 경희대 기획조정처장은 유학생에게 다양한 학업역량강화 프로그램과 심리상담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고 했다.

 

71f5a988-3847-4cc6-bb18-2002c08f51f0.jpg

연세대 현장실습 지원센터에서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연습장' 메인 페이지. 사진 연세대

 

지난해에 이어 2위인 연세대(서울)1위 서울대와의 격차를 더 좁혔다. 특히 현장실습 학생 수가 202174명에서 지난해 301명으로 4배 이상 증가하며 종합 점수가 상승했다. 대학의 창업 지원 순위도 평가 대상 대학 중 3위다. 연세대는 현장실습 독려를 위한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는 등 적극적으로 학생 진로를 지원하고 있다.

 

인하대(15)와 국민대(16)는 각각 지난해보다 2계단 상승했다. 비수도권 대학 중에서는 전북대 뒤를 이어 부산대(22), 경북대(23) 순이었다.

태그

전체댓글 0

  • 3671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대, 8년째 1위…연세대·성균관대·한양대·고려대 순[2023 중앙일보 대학평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