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0-11(수)
 

123294329.2.jpg

 

지난해 방한여행객 1103만명해외 떠난 한국인은 2272만명

 

지난해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1103만명, 해외여행을 떠난 한국인은 2272만명인 것으로 각각 집계됐다.

 

한국관광공사가 30일 공개한 2023년 관광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누적 방한객은 1103만명으로, 전년 대비 245% 증가했다.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과 비교해 63% 회복한 수치다.

 

지난해 방한 최다국은 일본(232만명)이었다. 뒤를 이어 중국(202만명), 미국(109만명), 대만(96만명), 베트남(42만명) 순이었다.

 

한국을 찾는 방한관광객은 지난해 7월 이후 6개월 연속 100만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12월 방한객은 1036625명으로 전년 동월(539273) 대비 92.2% 늘었다.

 

12월에 가장 많은 방한객을 기록한 시장은 중국(254000)이었다. 뒤를 이어 일본(196000), 대만(81000), 미국(78000), 싱가포르(56000) 순이었다. 싱가포르, 미국 시장은 201912월 대비 각각 33.6%, 1.2% 증가하며 회복을 주도했다. 지역별로는 구미주 시장이 코로나 이전인 2019년의 90%, 아중동 지역은 86% 수준으로 회복됐다.

 

지난해 해외여행을 떠난 우리 국민은 2272만명으로 집계됐다. 2019년 동기 대비 79% 수준까지 늘었다. 특히 12월 국민의 해외관광객은 2415767명으로, 2019년 동월의 103% 수준 회복세를 나타냈다.

태그

전체댓글 0

  • 9045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지난해 방한여행객 1103만명…해외 떠난 한국인은 2272만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