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0-11(수)
 

dec8373c-faea-4804-82f9-2ac3c52aab03 (1).jpg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14일 여의도 자유통일당 당사에서 총선 출마 선언에 앞서 전광훈 목사로부터 당 점퍼를 받아 입고 있다. 연합뉴스

 

유동규, 이재명과 붙는다...전광훈과 손잡고 계양을 출마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이끄는 자유통일당에 입당했다. 그러면서 4·10 총선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지역구인 인천 계양을에 출마하겠다고 선언했다.

 

유 전 본부장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통일당 중앙당사에서 입당 및 출마 기자회견을 통해 "껍데기밖에 안 남은 이재명이 여러분이 주신 표로 방탄조끼를 만들어 입는 꼴은 더이상 못 보겠어서 나왔다"고 밝혔다.

 

그는 "제가 이재명보다는 능력 있고 양심 있다""저는 최소한 지은 죄를 인정하고 그 멍에를 남은 인생에 두고두고 지고 갈 결심을 한 자"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마주한 위기는 이재명이라는 존재로 대표되는 종북 좌파 세력의 패악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한 최후의 보루는 자유통일당이라고 생각한다"고 입당 배경을 밝혔다.

 

유 전 본부장은 대장동 개발을 둘러싼 특혜·로비 의혹의 핵심 인물 중 한 명이다. 한때 이 대표의 측근으로 꼽혔으나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이 대표에게 불리한 '폭로성 발언'을 이어왔다.

태그

전체댓글 0

  • 2937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유동규, 이재명과 붙는다...전광훈과 손잡고 계양을 출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