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0-11(수)
 

123640188.2.jpg

류현진 한화행 공식 발표8170역대 최고 대우

12년 만에 친정팀 복귀옵트아웃 포함, 내용 비공개

 

코리안 몬스터류현진(37)과 한화 이글스의 계약이 드디어 공식 발표됐다.

 

한화는 22일 류현진과 계약기간 8, 총액 170억원에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잔여 계약을 파기하고 프리에이전트(FA) 신분이 될 수 있는 옵트아웃이 포함된 계약이며 세부 옵트아웃 내용은 양측 합의 하에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총액 170억원은 KBO리그 역대 최고 대우다.

 

2012시즌을 마치고 포스팅 시스템을 통해 MLB에 진출한 류현진은 KBO리그에 복귀할 경우 한화로 돌아와야 했다. 한화는 국내 복귀 결심을 굳힌 류현진에게 역대 최고액을 안기며 예우했다.

 

종전 최고액은 2022시즌 뒤 포수 양의지가 두산 베어스와 FA 계약을 맺을 때 기록한 152억원(4+2)이었다. 앞서 김광현이 2020~2021MLB에서 뛴 후 SSG 랜더스로 복귀하면서 4, 총액 151억원에 계약한 바 있다.

 

아울러 한화와 류현진재단은 양해각서(MOU)를 체결해 유소년 야구 발전 등 사회공헌활동을 공동 진행해나가기로 했다.

 

미국 메이저리그(MLB)에 잔류할 것으로 보였던 류현진이 한화행 결심을 굳혔다는 사실이 지난 19일 세간에 알려졌다. 그로부터 사흘 만에 한화의 공식 발표가 나왔다.

 

계약 절차를 완전히 마무리한 한화 구단은 류현진의 KBO리그 복귀 신청서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제출할 예정이다. 현재 KBO리그에서 류현진은 임의해지 선수로 공시돼 있어 국내로 복귀하려면 복귀 신청서를 KBO 총재에게 제출하고 허가를 얻어야 한다.

 

계약을 끝낸 류현진은 23일 한화가 2차 스프링캠프를 진행 중인 일본 오키나와로 떠난다.

 

류현진은 계약 후 구단을 통해 “KBO리그 최고 대우로 돌아올 수 있게 해준 구단에 감사드린다. 한화는 지금의 내가 있도록 해준 고마운 구단이라며 “MLB에 진출할 때부터 꼭 한화로 돌아와 보답하겠다고 생각했고, 미국에서 매년 한화를 지켜보며 언젠가 합류할 그날을 꿈꿨다. 지금 그 약속을 지키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전력 보강과 젊은 선수들의 성장으로 우리 팀도 충분히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는 전력을 갖췄다고 생각한다. 올 시즌 팬 여러분께 최대한 길게 야구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동료들과 열심히 뛰겠다고 다짐했다.

 

류현진은 12년 만에 한화 유니폼을 다시 입는다.

 

동산고를 졸업하고 2006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21라운드 전체 2순위로 한화 지명을 받은 류현진은 2012년까지 한화에서 뛰었다.

 

류현진은 200630경기에서 201이닝을 던지며 1861세이브 평균자책점 2.23, 탈삼진 204개의 빼어난 성적을 거두며 화려하게 데뷔했다.

 

2006KBO리그 사상 최초로 신인왕과 최우수선수(MVP)를 동시에 거머쥐었다. 이는 여전히 유일한 사례로 남아있다. 투수 트리플 크라운도 써낸 류현진은 그해 투수 골든글러브도 품에 안았다.

 

류현진은 2010시즌에는 1점대 평균자책점(1.82)을 기록하면서 두 번째 골든글러브를 받았다.

 

KBO리그에서 뛰는 7시즌 동안 190경기에서 1269이닝을 소화하며 98521세이브 평균자책점 2.80을 기록한 류현진은 2012시즌 뒤 MLB에 도전장을 던졌다.

 

포스팅 시스템을 거친 류현진은 LA 다저스와 6, 3600만 달러에 계약했다. 이정후가 지난해 12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6, 11300만 달러(1505억원)에 계약하기 전까지 포스팅을 거친 한국 선수 중 최대 규모 계약이었다.

 

데뷔 첫 해인 2013148패 평균자책점 3.00을 기록하며 화려하게 MLB에 연착륙한 류현진은 2019년에는 145패 평균자책점 2.32로 활약했다.

 

2019년 아시아 선수로는 최초로 평균자책점 1위에 올랐고, 2019년에는 한국인 최초로 올스타전 선발 투수로 등판했다. 그해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투표에서도 2위에 올랐다.

 

20155월 왼쪽 어깨 관절와순 수술, 20169월 왼쪽 팔꿈치 괴사조직 제거 수술을 받아 2년간 1경기 등판에 그치기도 했지만, 2017년 복귀한 뒤 2019년 화려하게 재기했다.

 

류현진은 2019시즌을 마친 뒤에는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4, 8000만 달러에 계약했고, 올해까지 뛰었다.

 

류현진은 MLB에서 뛴 11시즌 동안 통산 7848패 평균자책점 3.27의 성적을 남겼다.

 

20226월 팔꿈치 인대접합 수술(토미존 서저리)을 받은 류현진은 지난해 8월초 복귀한 뒤 11경기에서 33패 평균자책점 3.46을 기록하며 건재함을 알렸다.

 

MLB에서 여전히 3~4선발로 뛸 수 있을 것이라는 평가를 받은 류현진은 새 팀을 찾았으나 만족스러운 조건을 제시하는 팀을 찾지 못했다.

 

결국 류현진은 지난해 말부터 적극적인 구애를 펼친 한화의 손을 잡기로 했다. 12년 만에 친정팀으로 돌아와 선수로서 마지막 불꽃을 태우기로 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251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류현진 한화행 공식 발표…8년 170억 ‘역대 최고 대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