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0-11(수)
 

123928280.2.jpg

유튜브 폴리나랑영상 갈무리

 

오빠는 내 뒤에 있어” 25살 러시아 아내, 새벽배송으로 암 투병 남편 지켜

 

한국 남성과 결혼한 러시아 출신 20대 여성이 암 투병 중인 남편을 위해 새벽 배송을 하며 가정을 지키고 있다는 사연이 알려지면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12일 온라인에서는 러시아 출신 폴리나 씨(25)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폴리나랑에 지난달 28일 올라온 영상이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주고 있다.

 

올해 25살인 폴리나 씨는 한국인 문상원 씨와 결혼해 3년째 한국에서 살고 있다. 문 씨는 러시아 여행 중에 지금의 아내를 만났다.

 

부부는 2018년 반려동물 간식 사업·반려동물 동반 카페를 시작했다. 하지만 사업 실패로 빚만 2억 원을 지게 됐다. 결국 부부는 새벽 배송일을 시작했는데 남편 문 씨가 올해 초 설암 진단을 받았다.

 

폴리나 씨는 “(남편의 암 소식을 들었을 때) 울었지만, 남편이 용기를 가졌으면 하는 마음에서 남편에게는 기분을 드러내고 싶지 않았다고 했다.

 

폴리나 씨는 낮에는 남편 간호를 하고 밤에는 홀로 새벽 배송을 하고 있다고. 그는 폭설 등 궂은 날씨에도 배송 업무를 하는 영상을 올렸다.

 

123928298.2.jpg

유튜브 폴리나랑영상 갈무리

 

폴리나 씨는 한국어로 배송 주소를 찾아다니는 게 서툴고 늦었지만, 이제는 제법 속도도 나서 잘하고 있다“(암에 걸린 남편은) 앞으로 5년간 매일 과일과 건강식을 먹어야 한다. 그래서 매일 토마토 주스를 만들어 주고 있다고도 했다.

 

그는 최근 인터뷰에서 보통 남자가 앞에 나서고 여자는 늘 한발 물러나 있어야 하는 것으로 생각한다그런데 저는 남편에게 이렇게 말했다. ‘상황이 이럴 땐 그냥 이대로 있어. 오빠는 그냥 내 등 뒤에 서 있기만 해라고했다.

 

남편 문 씨는 하루는 아내가 제 상처에 연고를 발라주고 부엌에 돌아가는 모습을 보고 있는데, 이 여성의 삶을 제가 그냥 고스란히 일기처럼 담고 싶었다그게 유튜브를 시작하게 된 이유라고 밝혔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천사 같은 아내를 뒀다. 힘내시고 행복한 가정 이루시길 바란다” “지금 슬픔이 두 분을 더 단단하게 만들어 줄 거다” “이게 바로 사랑이고 결혼이다라는 등 부부의 행복을 바란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3009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오빠는 내 뒤에 있어” 25살 러시아 아내, 새벽배송으로 암 투병 남편 지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