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판문점선언 현실화 노력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판문점선언 현실화 노력

평통연대, 남북정상회담 관련 한국교회 전략 설명
기사입력 2018.05.07 18:4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SAM_4461.JPG
 
평화통일연대(이사장 박종화 목사, 평통연대)는 지난 4월 문재인 대한민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이 남북정상회담을 판문점에서 갖고, 평화를 위해 노력하기로 한 내용을 담은 판문점선언을 현실화함에 민간차원에서 노력하자는 내용으로 기자간담회를 지난 5월 3일 숙명여대 앞에서 가졌다.
이날 참석자는 평통연대 주요간부와 국내 그리스도교 30여 교단으로 구성되있는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 사무총장 신평식 목사, 예장통합총회 변창배 사무총장(운영위원), 역사학계의 거두인 이만열 박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평통연대는 정상회담에 대해 지지한다면서 한반도에 평화를 가져오기 위한 논의에 대해 실제적으로 협력할 것이라는 입장었고, 이에 국회와 정치권은 7.4남북공동선언으로부터 남북기본합의서, 6.15남북공동선언, 10.4남북정상선언, 4.27판문점선언 등에 이르기까지의 남북합의들을 국회비준함으로서 법제화를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시민사회는 평화협정을 체결해야하는 일에 대해 주한미군의 철수를 주장하지 말라고 했는데 이는 KNCC등이 마련했던 88선언이 시민사회전체가 성찰해야하는 내용을 담고있음에도 주한미구철수와 유엔군사령부해체를 언급함으로서 의미를 퇴색시킨 전래가 있기에 이런 류의 논쟁은 자제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평통연대는 한교총과 더불어 통일 선교를 위한 전문단체협약을 추진하고있다면서 통일선교지원전략은 큰 틀에서 진행돼야한다고 밝혔다.
박종화 이사장은 판문점선언은 주변국의 반대가 유래 없이 환영받는 측면이 있다면서 세계 각국에 폭발적인 좋은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미군은 동북아평화유지군으로서 트럼프 대통령이 선언할 것 같고, 완벽한 비핵화가 이뤄질 것이나 다소 시간은 걸릴 것이며, 이와 반대급부로서 완전한 체제보장이 이뤄져야 될 것인데 이는 북한의 통치체제를 유지한다는 뜻이며, 남한 식의 자유주의 등이 말하는 체제보장이 아니고, 중국식도 아닐 것이라고 밝혔다.
이만열 고문(역사학자)은 4월 27일 판문전선언은 역사적으로 전두환 대통령시기까지 대결의 시대였다가 노태우 정권의 7.7선언과 북방정책, 김영삼 정권의 초기우호정책이 기대와 달리 북핵문제로 전쟁일보직전까지 갔으나 카터 전 미국대통령의 중재로 전쟁을 피했던 측면을 거론했다. 또한 김대중, 노무현 정권의 햇볕정책과 상호정책 후 이명박, 박근혜 정권에서는 핵과 천안함, 개성공단 폐쇄 등 남북관계 경색 등으로 이어지다가 판문점선언으로 인해 남북관계를 푸는 방식으로 핵개발중지와 상응하는 휴전과 정전은 종전 후 평화조약체결 등을 기대케하는 동북아시아의 새 질서를 창조할 수 있는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부수적으로는 북한핵 해체 후에는 사드의 철수논의가 이뤄질 전망을 언급하고, 한반도의 경제적 공동체에 이어 정치적 공동체로서 통일을 모색하려면 '중립화' 등에 대한 논의를 언급했다.
신평식 한교총 사무총장은 이후 각 그리스도교 지체들은 경쟁적인 대북지원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한국교회는 통일을 주도한다는 자만감을 내려놓아야하고, 성과위주의 활동도 지양해야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PEOPLE NEWS & thepeoplenewsinc.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