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0-11(수)
 

RTNS46IB6RGA7HGRRQRO3BPXHA.jpg

검은색 숄더백을 든 오타니 쇼헤이의 아내 다나카 마미코. /다저스 카메라맨 존 수후 인스타그램

 

검소한 모습에 호감오타니 아내가 든 가방, 얼마길래?

 

일본 출신의 미국 프로야구(MLB) 선수 오타니 쇼헤이(30·LA 다저스)의 아내 다나카 마미코(28)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그가 경기장에서 앉은 좌석 등급에 이어 손에 들었던 가방까지 화제가 되고 있다.

 

다나카는 지난 15‘2024 MLB 월드투어 서울 시리즈에 출전하는 남편 오타니와 함께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했다. 오타니가 아내와 함께 모습을 드러낸 것은 처음이라 많은 관심이 쏟아졌다.

 

오타니와 다나카는 16일 다저스 저녁 식사 자리에도 함께 참석했다. 다저스 카메라맨 존 수후가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한 당시 사진을 보면 다나카는 흰색 니트, 검은색 하의를 입고 작은 크기의 숄더백을 들었다.

 

YTGZGTCV4BEONPWU2EUUE6ZQ3M.jpg

왼쪽부터 마크 월터 다저스 구단주, 왕년의 미국 테니스 스타 빌리 진 킹, 오타니 부부. 빌리 진 킹은 소액투자자로서 다저스 구단 운영에 참여하고 있는 공동구단주이다. /다저스 카메라맨 존수후 인스타그램

 

일본 현지에서는 다나카가 든 가방에 주목하며 검소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스포츠호치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일본 TBS방송 고고스마19일 다나카에 대한 특집방송을 내보냈다.

 

이 방송 진행자는 다나카의 가방이 SPA브랜드 자라’(ZARA)5000(44500) 짜리 숄더백으로 추측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를 두고 네티즌들은 다나카가 들고 있던 가방을 보고 응원하고 싶어졌다” “자라 가방을 든 걸 보니 친근감이 느껴진다” “진짜 자라라면 호감도 상승등의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YXOOVCIMXLUIHJYGUWVODVUQDE.jpg

1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팀 코리아와 LA다저스의 MLB 서울시리즈 연습 경기 관중석에 마미코가 앉아있다. /뉴스1

 

앞서 전날에는 다나카가 앉은 경기장 관중석이 화제가 됐다. 다나카는 오타니의 부모, 누나 등과 함께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4 MLB 서울시리즈 한국 야구대표팀과 LA다저스의 스페셜 경기를 관람했다. 이들은 모두 1루쪽 응원석에 앉았다.

 

이를 두고 산케이스포츠는 오타니의 아내 다나카가 관중석에 앉아 경기를 관람했다고 보도했고, 디앤서는 오타니의 아내가 일반석에 앉아있다고 전했다. 일본 네티즌들도 일반적으로 (유명 인사는) 스카이박스와 특별실에서 경기를 보는데 그렇지 않아 보기 좋다” “검소하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야구 스타인 오타니는 ‘1조원의 사나이라고 불릴만큼 높은 몸값을 자랑하고 있다. 그는 작년 12월 다저스와 7억달러(9376억원) 규모의 이적 계약을 맺었다. 이는 세계 스포츠 사상 역대 최대 규모의 금액이다. 여기에 추가 상금과 광고 수익 등을 더하면 수익 1조원이 넘어 ‘1조원의 사나이라는 별명을 얻게 됐다.

태그

전체댓글 0

  • 6554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日서 “검소한 모습에 호감” 오타니 아내가 든 가방, 얼마길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