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0-11(수)
 

4.jpg

신태용 인도네시아 U-23 축구대표팀 감독/뉴스1

 

신태용호인도네시아, 요르단 잡고 파리올림픽 최종예선 8강행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자국 새역사를 썼다.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에서 처음으로 8강에 진출했다. 파리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대회. 인도네시아 첫 올림픽 본선 진출도 꿈이 아니다.

 

인도네시아는 22일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A3차전에서 요르단을 41로 격파했다. 인도네시아는 이날 요르단을 상대로 전반 23분 마르셀리노 페르디난의 페널티킥 득점, 전반 40분에는 위탄 술라에만의 추가골로 전반을 2-0으로 앞섰다. 이어 페르디난이 후반 25분 한 골을 보탰고, 후반 41분 코망 테구가 쐐기 골을 터뜨리는 골 잔치를 열었다.

 

앞서 호주를 10으로 잡으면서 이변의 주인공으로 떠오른 인도네시아는 요르단까지 꺾으면서 조별리그 2(1)으로 카타르(21)에 이어 A2위를 확정지었다. 인도네시아는 국제축구연맹(FIFA) 134. 전력상 한 수 위인 호주(24), 요르단(71)을 연이어 격파했다.


d19586bf-1189-4572-839d-96abb92fd74a.jpg


인도네시아 미드필더 마르셀리노 페르디난(가운데)이 요르단전 선제골을 터뜨린 직후 동료 선수들과 환호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인도네시아는 조 2위까지 주어지는 8강 토너먼트 출전 자격을 확보했다. 이번 대회 3위까지는 파리 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받는다. 4위 팀은 2023 U-23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4위인 기니와 맞붙어 승리하면 파리로 간다. 4강에 진출하면 본선 진출 가능성을 크게 높일 수 있다.

 

이날 인도네시아 관중석에서는 경기 내내 신태용 감독에 대한 환호가 나왔다. 무승부만 거둬도 8강 진출을 확정지을 수 있는데 골을 퍼부으니 더욱 그랬다. 인도네시아 매체 수아라는 신태용 감독이 놀라운 역사를 만들어냈다. 카타르 도하가 인도네시아 축구의 성지가 됐다면서 경기 종료를 앞두고 경기장에 모인 인도네시아 팬들이 한 목소리로 신태용을 연호했다. 소름 끼치도록 강렬한 장면이었다고 했다.

 

인도네시아는 B1위 팀과 8강에서 맞대결을 벌인다. B조 한국과 일본은 8강 토너먼트행을 확정지은 상황에서 22일 오후 10시 조 1위 자리를 놓고 최종전을 벌인다. 이 경기 승자가 인도네시아와 만난다. 신태용 감독은 한국과는 결승에서 만나면 행복할 것이다. 그게 꿈이고 소망이라며 “8강전보단 결승에서 만나 함께 올림픽에 갔으면 좋겠다고 했다.

인도네시아는 B1위 팀과 8강에서 맞대결을 벌인다. B조 한국과 일본은 8강 토너먼트행을 확정지은 상황에서 22일 오후 10시 조 1위 자리를 놓고 최종전을 벌인다. 이 경기 승자가 인도네시아와 만난다. 신태용 감독은 한국과는 결승에서 만나면 행복할 것이다. 그게 꿈이고 소망이라며 “8강전보단 결승에서 만나 함께 올림픽에 갔으면 좋겠다고 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430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또 ‘신태용 매직’… 인도네시아, U-23 아시안컵 8강 올랐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