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0-11(수)
 

33f9abe6-b72e-45eb-9586-1866fd58200b.jpg

미국 뉴욕 로어이스트사이드에서 개업한 한국식 기사식당. 사진 구글 맵 캡처

 

뉴욕 한복판 등장한 K-기사식당오징어볶음 정식 $32(44000)

불고기, 열무김치, 고사리, 표고버섯, 도라지 등 넣은 가정식 백반 메뉴

 

미국 뉴욕 맨하탄에 한국식 기사식당이 문을 열었다. 간판도 '원조 기사식당' '백반 전문' 등 한글로 표기했다.

 

지난 20(현지시간) 뉴욕 로어이스트사이드에 동남사거리 원조 기사식당이 개업했다. 이 식당은 파인다이닝 출신 셰프가 운영하며, 세계적인 탑모델 최소라의 남편이자 사진작가인 이코베가 브랜딩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6일엔 뉴욕타임스(NYT)가 기사식당의 개업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NYT한국에서는 택시 운전사를 위한 길가 식당을 기사식당, ‘운전사 식당이라고 부른다소유주인 윤준우, 스티브 최재우, 김용민은 모두 한국 출신이라고 소개하면서 이 식당은 불고기와 매운 오징어뿐만 아니라 신선한 해산물과 밥, 반찬 등의 백반(가정식) 음식을 제공한다고 했다.

 

6bd2d009-04e1-41bb-aeb7-51db20f9440d.jpg

 

식당은 홈페이지를 통해 기사식당에 대해 ‘1980년대부터 택시 운전사들을 대상으로 음식을 제공해 온 한국의 여유로운 식당이라고 소개하고 있다. 맛있고 저렴한 식사로 미각과 비용 모두를 만족시키는 정통 한국 요리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36석 규모의 이 식당은 소형 브라운관 TV, 벽걸이 선풍기, 빈티지 괘종시계, 한국식 달력 등 복고풍 소품을 활용해 한국 분위기를 연출했다. 또 식후에 믹스커피를 마실 수 있는 커피 자판기도 구비했다.

 

운영방식도 한국 기사식당과 같다. 예약은 되지 않으며 방문 손님만 이용 가능하다.

 

86755fd1-1ec1-4de4-a086-0fd3b77c0eca.jpg

메뉴는 가정식 백반이다. 간장에 절인 불고기, 열무김치, 고사리, 표고버섯, 도라지를 넣은 보리비빔밥, 오징어볶음 등이 쟁반에 담겨 서비스된다. 가격은 한 쟁반당 32달러(44000). 영업시간은 매주 화~토요일 오후 5시부터 오후 11시까지다.

 

근무 후 모임 장소로도 이용할 수 있게 간단한 맥주와 소주 메뉴도 준비돼있다.

 

 

한국 태생으로 어렸을 때 애틀랜타로 이주한 소유주 최재우씨는 미국 외식업 전문 매체인 이터(Eater) 인터뷰에서 이곳 기사식당을 통해 뉴욕에 정통 한식 식사 경험을 선사하고 싶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400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뉴욕 한복판 등장한 K-기사식당…오징어볶음 정식 $32(4만4000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