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0-11(수)
 

0005306731_001_20240521211300991.jpg

20(현지시간) 프랑스 칸국제영화제에서 열린 영화 어프렌티스시사회 레드카펫 행사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으로 분장한 관객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 EPA 연합뉴스]

 

트럼프 부인 성폭력에 경악칸서 8분간 기립박수 받은 이 영화뭐길래

 

올해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젊은 시절을 그린 영화 어프렌티스’(The Apprentice)가 논란이다.

 

20(현지시간) 미 연예매체 버라이어티·영국 일간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프랑스 칸국제영화제에서 열린 시사회에서 이 영화는 8분간 기립 박수를 받았다.

 

이날 공개된 어프렌티스는 이란계 덴마크 감독인 알리 압바시의 작품으로, 197080년대 젊은 시절의 트럼프 전 대통령이 뉴욕에서 부동산 사업을 키우려 노력하는 모습을 그린다.

 

영화 후반부에 트럼프 전 대통령이 1992년 이혼한 첫 부인인 이바나 트럼프에 성폭력을 행사하는 장면도 나와 관중들을 경악케 한다.

 

극중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신의 외모를 비난하는 이바나에 격분해 강제로 성관계를 갖는다. 이 장면은 1990년 이바나와 트럼프 전 대통령의 이혼 소송과정에서 제기된 실제 주장을 각색한 것으로 보인다.

 

당시 이바나는 1년 전인 1989년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신을 바닥으로 밀친 뒤 머리카락을 한 움큼 뽑으며 강제로 성관계를 했다고 증언한 바 있다.

 

그러나 이바나는 이혼 후인 1993년 성명을 내고 실제로 강간을 당한 것은 아니라는 취지로 해명하며 자신의 증언을 번복했다.

 

이바나는 성명에서 “1989년 트럼프와 나는 부부관계를 맺었으며 트럼프는 나를 평소와 매우 다르게 대했다여성으로서 나는 공격받은 기분이었고 이에 이를 강간이라고 설명했지만 이것이 형사상의 의미로 받아들여지기는 원하지 않는다고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당시 사건에 대한 이바나 측의 주장을 분명한 거짓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이 영화에는 이바나에 대한 성폭력 장면 외에도 트럼프 전 대통령과 그 지지자들을 화나게 할 만한내용이 여럿 있다고 버라이어티는 전했다.

 

올해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된 어프렌티스는 대선 정국을 맞은 미국에서 큰 관심을 끌며 올해 경쟁작 중 가장 주목받는 화제작으로 부각하고 있다. 하지만 미국 내 배급사는 아직 찾지 못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309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트럼프 부인 성폭력에 경악”…칸서 8분간 기립박수 받은 ‘이 영화’ 뭐길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