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0-11(수)
 

db141e96-f69f-4b07-9b5d-58e4c63dbc6a.jpg

권양숙 여사와 문재인 전 대통령이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5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조국·김경수 서재로 불렀다..."연대해 성과 내달라"

 

문재인 전 대통령이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 행사 직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김경수 전 경남지사를 한자리에 불러모아 서로 연대해서 빨리 성과를 내라는 뜻을 전달했다.

 

조국 대표는 이날 추도식 참석 후 취재진을 만나 참배하기 전 문 전 대통령 초대로 이재명 대표와 저, 김경수 지사 등 네 사람이 노무현 전 대통령 서재에서 환담을 했다고 말했다. 이날 네 사람의 환담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의 민주당·조국혁신당 당선인 초청 오찬 직후 별도로 이뤄졌다.

 

조 대표에 따르면, 문 전 대통령은 이 대표를 향해 1당이니만큼 민주당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한 뒤 조 대표에겐 조국혁신당이 총선 기간 해왔던 여러 약속과 정신을 이어서 (22대 국회가) 개원하고 나면 그 활동을 이어가라는 취지로 말했다고 한다. 문 전 대통령은 또 두 정당의 공통 공약이 많으니까 서로 연대해서 성과를 빨리 내달라라고도 당부했다. 두 정당은 총선을 앞두고 검찰 수사권 폐지 대통령 4년 중임제 도입 각종 특검법 추진 등 여러 공통 공약을 제시한 바 있다.

 

이재명 대표도 참배 뒤 기자들에게 잠시 시간을 내서 네 사람이 상당히 긴 시간 환담을 했다. 우리 사회가 나아가야 할 길, 현 시국의 어려움에 대한 걱정과 우려 말씀이 있었다고 말했다. 영국 런던정경대에서 유학하던 중 이날 추도식 참석을 위해 일시 귀국한 김경수 전 지사는 영국 각 정당의 모습과 운영 상황 등을 주로 이야기했다고 한다. 이미 전날 경남 양산 평산마을의 문 전 대통령 사저를 방문했던 김 전 지사는 이날 이 대표 등을 만났냐는 취재진 질문에 다들 인사는 나눴다라고만 답했다.

 

노 전 대통령의 생전 발언이기도 한 지금의 실천이 내일의 역사라는 주제로 한 이날 추도식에는 여야 주요 인사가 총집결해 애도의 뜻을 표했다. 김진표 국회의장, 정세균 노무현재단 이사장, 이해찬 전 민주당 대표도 자리를 지켰다. 정부·여당에선 한덕수 국무총리, 국민의힘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 추경호 원내대표, 홍철호 대통령실 정무수석 등이 참석했고, 윤석열 대통령도 추모 화환을 보내 애도를 표했다.

 

추도식엔 함께 했어도, 여야 대표의 메세지는 엇갈렸다. 이 대표는 노 전 대통령이 꿈꾼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 사람 사는 세상의 꿈은 여전히 미완성이다. 윤석열 정권으로 인해 2년이란 짧은 시간에 참으로 많은 퇴행을 하고 말았다고 말했다. 황 위원장은 노 전 대통령은 대화와 타협으로 문제를 푸는 정치문화가 형성돼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이는 민주당뿐 아니라 우리 모두에게 좋은 정치 지표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9691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文,이재명·조국·김경수 盧서재로 불렀다..."연대해 성과 내달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