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0-11(수)
 

125075566.2.jpg

중일 정상회의 45개월만에 개최2627일 서울서

 

한중일 정상회의가 45개월 만에 서울에서 개최된다. 3국의 마지막 정상회의는 201912월 중국 청두에서 열린 8차 회의였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23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통해 제9차 한중일 정상회의가 26일과 27일 서울에서 개최된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첫째 날인 26일 오후에는 용산 대통령실에서 리창(李强) 중국 총리와 회담을 갖는다. 이어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와 회담을 한다. 저녁에는 3국 대표단과 경제계 인사 약 80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식 환영 만찬을 할 예정이다. 한중일 정상회의는 27일에 열린다.

 

 

김 차장은 “(이번 정상회의는) 세 나라가 3국 협력체제를 완전히 복원하고 정상화하는 분기점이 될 것이라며 3국 국민들이 혜택을 체감할 수 있는 미래지향적이고 실질적인 협력의 모멘텀을 확보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020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중일 정상회의 4년5개월만에 개최…26∼27일 서울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