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0-11(수)
 

PYH2024052402470001300_P4_20240526070213338.jpg

 

의대 지역인재전형 2천명 육박정원 7080% 뽑는 대학 속출

비수도권 26모집인원의 평균 61%, 1900명 달해

기존 171명에서 2배 가까이 급증100명 이상 뽑는 대학 6

전남대 지역인재 비중 80%, 부산대·경상국립대·동아대·원광대 등 70% 안팎

"지방 재학생, 의대 가기 쉬워져"'지방유학' 시대 열린다

 

하반기부터 치러질 2025학년도 대입 전형에서 의과대학 지역인재전형 모집인원이 기존의 두 배에 육박하는 1900명으로 늘어난다.

 

전남대·부산대·경상국립대 등 일부 대학의 경우 지역인재전형 선발인원만 100명이 넘는다. 지역인재전형 선발 비중이 7080%에 달하는 대학도 속출했다.

 

비수도권 대학의 의대 정원이 크게 늘어나고, 정원의 60% 이상을 지역인재전형이 차지하면서 이제 의대 진학을 위한 '지방유학' 시대가 본격적으로 열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PYH2024051710290001300_P4_20240526070213349.jpg

 

의대 지역인재전형 2배로 늘었다100명 이상 뽑는 대학 6곳 달해

26일 연합뉴스가 지역인재전형을 시행하는 전국 26개 대학을 대상으로 취재한 결과 2025학년도 대입전형에서 24개 대학이 1801명을 지역인재전형으로 모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제주대·인제대 등 2곳은 모집요강 발표시까지 세부사항을 공개하지 않겠다고 밝혔는데, 이미 제출된 2026학년도 대입전형 시행계획과 비슷한 규모로 올해 입시를 치른다고 가정하면 지역인재전형 규모는 1897명이 된다.

 

이는 비수도권 전체 의대 모집인원의 61.0%에 달한다.

 

지역인재전형은 해당 지역에서 고등학교를 나온 학생만 그 지역 의대에 지원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2028학년도 대입부터는 중학교도 그 지역에서 나오도록 요건이 강화된다.

 

'지방대학 및 지역균형인재 육성에 관한 법률' 시행령은 의과대학의 경우 강원·제주권은 지역인재를 최소 20%, 나머지 비수도권 권역은 40% 이상 선발하도록 정하고 있다.

 

파격적인 의대 증원과 함께 정부는 비수도권 의대의 경우 지역인재전형을 60% 이상으로 선발하도록 권고해 이번에 지역인재전형 모집인원은 대폭 늘어난다.

 

2024학년도 의대 지역인재전형 모집인원은 171명이었는데, 2025학년도에 1900여명으로 늘어나면 2배 가까이 늘어나게 된다.

 

특히 전남대, 전북대, 부산대, 경상국립대, 원광대, 조선대 등 6곳은 지역인재전형 모집인원이 100명 이상에 달한다.

 

전체 정원에서 지역인재전형 비중이 80%에 달하는 전남대를 비롯해 경상국립대, 동아대는 지역인재전형 비중이 70% 이상이며, 부산대, 원광대, 조선대, 건국대 등도 비중이 70%에 육박한다.

 

PYH2024052402480001300_P4_20240526070213341.jpg

 

전남대 지역인재 비중 80%부산·경남권도 높아

권역별로 살펴보면 올해 입시에서는 부산·울산·경남권역의 지역인재전형 비율이 비교적 높다.

 

부산대가 모집인원 138명 가운데 113(69.3%)을 지역인재전형으로 뽑을 예정이다. 수시모집에서 87, 정시모집에서 59명을 선발한다.

 

100명을 모집하는 동아대는 수시모집에서 50, 정시모집에서 20명 등 70(70.0%)을 지역인재전형으로 선발한다. 역시 100명을 모집하는 고신대는 수시모집에서 52, 정시모집에서 8명 등 60(60.0%)을 지역인재전형으로 뽑는다.

 

경상국립대는 모집인원 138명 가운데 103(74.6%), 울산대는 110명 가운데 66(60.0%)의 지역인재를 선발한다.

 

대구·경북권역에서는 대구가톨릭대가 80명 중 52(65.0%), 동국대(와이즈캠퍼스)120명 중 74(61.7%), 경북대가 155명 중 95(61.3%), 영남대가 100명 중 62(62.0%)을 지역인재전형으로 뽑는다.

 

호남권에서는 전남대가 163명 중 80%를 지역인재로 채울 계획이다. 조선대가 150명 가운데 100(66.7%), 전북대가 171명 중에 111(64.9%)을 지역인재전형으로 선발하는 등 전국 평균보다 높은 비율로 지역인재를 뽑는다.

 

PYH2024052406300001300_P4_20240526070213345.jpg

'지방유학' 시대 열린다수도권 가까운 충청·강원권 관심 커

의대 정원 확대의 최대 수혜지로 꼽혔던 충청권과 강원권 가운데 충청권의 경우 건양대(대전)100명 중 65(65.0%), 건국대(글로컬)100명 중 66(66.0%), 순천향대가 150명 중 96(64.0%)을 지역인재전형으로 선발한다.

 

강원지역은 지역인재전형 선발 비율이 전국 평균보다 다소 낮지만, 정원이 크게 늘면서 다른 어느 지역보다 의대 진학에 유리한 환경이 형성됐다.

 

강원대는 91명 가운데 절반인 45(49.5%), 가톨릭관동대와 연세대(미래)는 모집인원 각 100명 가운데 40(40.0%)30(30.0%)을 지역인재로 선발할 계획이다.

 

입시업계에서는 파격적인 의대 증원과 지역인재전형 대폭 확대로 입시 판도에 큰 영향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지역인재전형 모집인원이 기존의 2배 가까이 늘어나면서 지방 의대 진학에 있어 해당 지역 재학생에 크게 유리한 환경이 조성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에 어렸을 때부터 자녀를 비수도권으로 보내 의대 진학을 준비하는 '지방유학'이 입시의 새로운 경향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보인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서울 강남지역에서 강원이나 충청으로 이사하는 것이 좋은지 문의하는 학부모들이 있다""특히 충청권에 인접한 경기권에서 이사를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세운 학부모들이 많다"고 전했다.

 

입시업계 관계자는 "의대 증원은 지금까지 한 번도 없었던 큰 변화"라며 "수험생들은 대학별 모집공고 등을 꼼꼼히 살펴보고 지원 전략을 짜야 한다"고 조언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934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의대 지역인재전형 2천명 육박…정원 70∼80% 뽑는 대학 속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