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0-11(수)
 

5.jpg

(왼쪽부터)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 부회장. /사진=각사 제공

 

[단독] 이재용·최태원·정의선·김동관, 모하메드 UAE 대통령 만난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최태원 SK 회장, 정의선 현대차 회장, 김동관 한화 부회장 등 재계 주요 총수가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연합국(UAE) 대통령을 만난다.

 

27일 재계에 따르면 이 회장 등 주요 그룹 총수는 28일 오후 서울 모처에서 모하메드 대통령과 티타임을 갖는 것으로 전해졌다. 모하메드 대통령은 이달 28~29일 이틀간 한국을 찾는다. UAE 대통령이 우리나라를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모하메드 대통령은 UAE 7개 토후국 중 최대국인 아부다비의 국왕인 동시에 UAE 대통령이다.

 

총수들은 모하메드 대통령과 민간 협력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해 1월 한국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UAE를 국빈 방문했다. UAE는 한국과의 관계를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발전시켰고, 300억달러(41조원)를 한국 기업에 투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산업은행은 UAE 국부펀드 무바달라와 공동 투자 협력 등을 위한 전략적 투자 파트너십(SIP)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또 기획재정부와 산은은 전담팀을 구성해 투자 확보를 위한 채널을 가동해왔다. 무바달라는 2840억달러(380조원)의 자금을 운용하는 전세계 13위 국부펀드다.

 

이번 UAE 대통령의 방문으로 협업이 기대되는 분야는 원전·방산·건설 등이다. 무함마드 대통령은 2009년 왕세자 시절 한국이 UAE 바라카 원전을 수주할 수 있게 지원한 바 있다. 로이터에 따르면 UAE는 연내 4기의 신규 원자로 건설을 위한 입찰에 나설 계획이다.

 

UAE는 작년 말 두바이에서 열린 제28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8)에서 향후 30년간 원자력 발전량을 3배로 늘리기로 합의한 국가 중 하나다. 또 이란을 견제하기 위해 한국산 무기를 추가 도입할 가능성이 있다. UAE2022년 중거리 지대공 미사일인 천궁-35억달러(46000억원) 규모로 도입한 바 있다.

 

재계관계자는 현재 행사와 참석자를 조율하는 단계로 안다. UAE와 협력할 수 있는 사업들이 많아 재계 총수들의 관심이 큰 상황이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7887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단독] 이재용·최태원·정의선·김동관, 모하메드 UAE 대통령 만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