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0-11(수)
 

20240628502905.jpg

NYPD에서 한인 최초로 '경무관급 고위직'에 오르게 된 허정윤 총경. 인터넷 갈무리

 

뉴욕경찰 첫 한인 총경허정윤씨, 이번엔 달았다한인 존재감 알려 기뻐

총경 승진 결정 후 약 6개월 만1998년 첫 한인 여성 경관으로 임용

 

미국 뉴욕경찰(NYPD)에서 경무관급 한인 고위 간부가 처음으로 나왔다.

 

27(현지시간) NYPD와 뉴욕 한국총영사관에 따르면 NYPD의 허정윤 총경(Inspector)이 데퓨티 치프(Deputy Chief)로의 승진이 내정됐다. 허 내정자는 오는 28일 진급식에서 새 보직을 통보받을 예정이다.

 

데퓨티 치프는 일선 경찰서를 책임지는 총경보다 한 등급 높은 직급으로, 직급 체계가 다른 한국과 단순 비교는 어렵지만 한국의 경무관과 유사한 고위 간부직이다.

 

계급장도 총경을 상징하는 독수리에서 군의 장성급과 같은 별 1개로 바뀐다.

 

NYPD36000 명의 경찰관과 19000 명의 민간 직원이 근무하는 미국 최대 규모의 경찰 조직이다.

 

허 내정자는 1998NYPD의 한인 첫 여성 경관으로 임용됐다. 이후 맨해튼과 퀸스 등 한인 거주 지역에서 근무하면서 경력을 쌓은 그는 지난 2022년 한인 최초로 경정으로 승진한 데 이어 2023년 연말 한인 최초로 총경으로 승진하는 등 NYPD에서 '한인 최초' 기록을 양산한 바 있다.

 

이번 승진은 총경 승진 결정 후 약 6개월 만이다. 허 내정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승진 소감에 대해 한인 최초로 별 계급장을 달게 된다고 생각하니 감회가 새롭고 한인으로서 뭔가 해냈구나라는 실감이 든다“NYPD 내에 한인들의 존재감을 알릴 수 있게 돼 기쁘다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981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뉴욕경찰 첫 ‘한인 총경’ 허정윤씨, 이번엔 ‘별’ 달았다…“한인 존재감 알려 기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