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0-11(수)
 


125720281.2.jpg

1일 오후 927분경 서울 중구 지하철 시청역 인근 교차로에서 68세 남성이 몰던 제네시스 G80 차량이 역주행해 도로와 인도로 돌진하며 최소 9명이 숨지는 등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구급대원들이 바닥에 쓰러진 사상자들에게 긴급하게 응급처치를 시행하고 있다.

 

서울광장 앞 역주행, 인도로 돌진9명 사망

68세 남성 운전자 급발진 주장중상 1-경상 3명 등 13명 사상

 

1일 밤 서울 중구 시청역 인근 사거리에서 대형 교통사고가 발생해 최소 9명이 숨지는 등 10명이 넘는 사상자가 발생했다. 현장에서 검거된 68세 남성 운전자는 급발진을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927분경 지하철 2호선 시청역 12번 출구 인근 교차로에서 68세 남성이 몰던 제네시스 G80 차량이 과속으로 역주행해 인도를 걸어가던 보행자 여러 명과 도로 위에 있던 차들을 잇달아 들이받았다. 소방당국은 오후 1130분 기준으로 사망자 9, 중상 1(가해 차량 운전자), 경상 3명 등 총 13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현장에서 가해 운전자의 신병을 확보한 가운데, 가해 운전자는 급발진이 원인이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은 경기 안산의 한 여객운송업체 소속 버스운전사로 알려진 가운데, 사고 직후 갈비뼈에 통증을 호소해서 병원으로 이송됐다.

 

한 현장 목격자는 숭례문에서 광화문 방향으로 운전 중에 신호를 대기하고 있었는데 오른쪽(세종대로18길 방향)에서 검은색 제네시스가 갑자기 빠른 속도로 역주행했다인도에 있는 사람 10여 명을 치고 나서도 브레이크를 안 밟은 것처럼 속도를 줄이지 않고 사거리 방향으로 내달렸다고 말했다.

 

또 다른 목격자에 따르면 오후 950분경 시청역 7번 출구 앞에서 119 구급대가 들것에 사상자들을 실어 이송하는 장면이 목격됐다. 현장에서 목격된 가해 차량은 운전석과 바로 뒤 좌석이 심하게 파손된 모습이었다. 운전석에는 터진 에어백으로 추정되는 하얀색 천이 매달려 있었다. 경찰은 해당 운전자의 음주운전 및 마약 복용 여부 등을 수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대통령은 오후 1037분경 대변인 서면 브리핑을 통해 피해자 구조 및 치료에 총력을 다하라고 행정안전부 장관과 소방청장에게 긴급 지시했다.

 

125719409.7.jpg

심하게 파손된 가해차량 1일 서울 중구 시청역 인근 도로에서 역주행 사고를 낸 가해자가 몰던 제네시스 G80. 운전석과 뒷좌석 문이 심하게 파손됐다.

 

68세 운전차량 인도 돌진보행신호 기다리던 시민들 덮쳐

서울광장앞 교통사고 9명 사망

교차로 한복판-횡단보도-차도 등

피해자들 여기저기 쓰러져 아수라장

목격자 천둥소리 같은 굉음 들려

 

1일 오후 926분경 대형 교통사고로 최소 13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서울 중구 시청역 인근 교차로 일대는 소방차와 구급차, 인근을 통행하다가 멈춰 선 차량들로 마비됐다. 오후 9시 반경 본보 기자가 찾은 사고 현장에는 사상자 10여 명이 인도와 도로 여기저기에 쓰러져 있었다. 시청역 교차로를 지나는 횡단보도에 약 6명이 쓰러져 있었고, 교차로 한복판에는 사고 차량에 치여 튕겨나간 것으로 보이는 사상자 2, 3명이 쓰러져 있었다. 인근 도로에도 사상자 3, 4명이 쓰러져 있었다. 본보가 확보한 사고 현장 폐쇄회로(CC)TV에는 인도에서 대화를 나누거나 서 있던 시민 11명을 가해 차량이 들이받는 순간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또 다른 CCTV 장면에는 가해 차량이 약 50m를 역주행해 오토바이 2대를 들이받고 그 충격으로 오토바이가 인근의 가게로 날아가는 순간이 담겼다.

 

125720287.2.jpg

사고 직후 오후 1040분경 소방당국은 중상을 입은 가해 차량 운전자를 포함해 최소 13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사상자 중 남성이 12, 여성이 1명이었다.

 

소방당국과 목격자 등에 따르면 사고 직후 가해 차량인 제네시스 G80 차량에서 68세 남성 A 씨와 여성 한 명이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직후 경찰은 현장에서 가해자에게 음주 측정을 실시했으나 양성 반응이 나오지 않았다고 한다.

 

가해 차량에 동승했던 여성은 현장에서 본보 기자를 만나 자신이 가해자의 아내라고 밝혔다. 그는 기자에게 당혹스러운 표정으로 차가 막 여기저기 다 부딪혀서 저도 죽는 줄 알았다남편은 병원으로 이송됐다. 왼쪽 갈비뼈 부근이 아프고 숨이 쉬어지지 않는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남편은 음주를 하지 않았다. 사고 직후 경찰이 바로 측정했다남편 직업이 버스 운전사라 매일 운전을 해야 하기 때문에 술은 한 방울도 안 마셨다고 말했다. 남편은 현역에서 은퇴한 뒤 시내버스를 운전해왔다착실한 버스 운전사였다고 덧붙였다. 그는 갑자기 급발진하면서 역주행이 일어났다고 주장했다.

 

사고 직후 현장에서는 소방차와 경찰차, 응급차 등이 계속 몰려오고 구급대원들이 사상자들을 긴급히 실어 나르는 모습이 포착됐다. 구급대원들은 사상자 중 쓰러져 있던 7명에 대해 심폐소생술(CPR)을 실시한 뒤 병원으로 이송했다. 참사 현장을 눈앞에서 목격한 시민들은 충격이 가시지 않는다는 듯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사고 수습 과정을 지켜봤다. 현장 목격자 김모 씨는 가해 차량이 갑자기 인도로 달려오며 오토바이 2대와 시민들을 덮쳤다충돌 당시 순간 천둥 소리 같은 굉음이 들렸다고 말했다.

 

운전자가 고령이라는 사실이 알려지자 최근 잇달았던 노인 운전자 사고도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앞서 422일 경기 성남시 판교노인종합복지관 주차장에서는 90세 고령 운전자 박모 씨가 몰던 차량이 복지관을 찾은 노인 4명을 덮쳐 1명이 숨졌다. 20219월에는 60대 운전자가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앞의 횡단보도에서 자신이 몰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으로 행인들을 치어 6세 여자아이 1명과 아이 엄마 등 총 6명이 다쳤다.

 

행정안전부는 현장상황관리관을 사고 현장에 보내 사고 수습을 지원했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가용할 수 있는 인원을 총동원해 인명 구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8632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광장 앞 역주행車, 인도로 돌진… 9명 사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