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0-11(수)
 

125782142.2.jpg

커지는 사퇴 요구 속 바이든 나는 달릴 것우울한 표정의 바이든 대선레이스 강행 의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3(현지 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명예 훈장 수여식에서 침울한 표정을 짓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최근 거세진 대선 후보 사퇴론에도 끝까지 완주하겠다는 뜻을 고수하고 있다. 워싱턴=AP 뉴시스

 

댐 무너진다민주 의원들 바이든 사퇴요구 회람주말 고비

사퇴 여부 아니라 사퇴 방법 논의업무중 인지력 저하 증상증언도

2020년 대선 후원 큰손도 이탈커지는 사퇴 요구 속 바이든 나는 달릴 것

우울한 표정의 바이든 대선레이스 강행 의지

 

나는 달릴 것이다. 난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다.”

 

거센 대선 후보 사퇴 요구를 받고 있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3(현지 시간) 완주 의지를 강하게 드러냈다. 그는 이날 집권 민주당 전국위원회(DNC) 선거운동원, 민주당 소속 주지사 모임 등에서 사퇴 요구를 거부했다.

 

그럼에도 후보 교체론은 잦아들지 않는다. 공개적으로 사퇴를 촉구하는 민주당 하원의원이 늘었고, 민주당 큰손후원자의 이탈도 시작됐다. 건강 이상설은 더 증폭됐다. AP통신은 대통령과 사적으로 만난 20여 명의 인사가 그가 업무 중에도 인지력 저하 증상을 보인다고 증언했다고 보도했다.

 

백악관이 즉각 부인했지만 바이든 대통령 역시 상황의 심각성을 깨닫고 여론 추이를 살피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일각에서는 독립기념일(4) 휴회가 끝나고 하원의원들이 모이는 8, 9일을 그의 사퇴를 결정할 비공식 데드라인으로 보고 있다.

 

잠룡 앞에서 대선 올인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DNC 선거 운동원과의 전화 회의에 참석해 대선을 완주할 것이고 우리는 승리한다고 외쳤다. 민주당 지지층에게 보낸 메시지에서도 나는 출마한다고 거듭 밝혔다.

 

그는 같은 날 오후 민주당 소속 주지사 20여 명과 만난 자리에서도 선거에 올인하겠다고 했다. 이 모임엔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 그레천 휘트머 미시간 주지사, J B 프리츠커 일리노이 주지사 등이 모두 참석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사퇴 시 대체 후보로 거론되는 잠룡들 앞에서 포기하지 않겠다고 강조한 셈이다.

 

뉴섬 주지사는 모임 후 대통령은 다걸기(올인) 했다(He’s all in). 나도 대통령에게 다 걸겠다고 했다. 휘트머 주지사 또한 바이든은 우리 후보다. 그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다만 3일 뉴욕타임스(NYT)는 대통령 측근을 인용해 바이든 대통령 또한 향후 며칠 동안 대중을 설득하지 못하면 후보직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걸 알고 있다고 전했다. 5ABC방송과의 인터뷰 및 경합주 위스콘신주 유세, 7일 또 다른 경합주 펜실베이니아주 유세에서 분위기를 반전시키지 못하면 사퇴가 불가피하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다만 NYT 보도를 두고 커린 잔피에어 백악관 대변인은 대통령이 직접 사실이 아니라고 확언했다. 절대 사퇴를 염두에 두고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댐이 무너지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이 버티기에 들어가는 모양새지만 하차를 요구하는 목소리는 더 커졌다. 이날 라울 그리핼버 민주당 하원의원(애리조나)이 대통령의 후보 사퇴를 촉구했다. 전날 로이드 도겟 하원의원(텍사스)에 이어 당내 현역 의원으로는 두 번째다.

 

블룸버그는 대선과 함께 치러질 하원 선거에 출마하는 민주당 의원 수십 명이 사퇴를 요구하는 서한을 회람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치매체 액시오스 또한 익명의 의원을 인용해 댐이 붕괴되고 있다(The dam is breaking)”는 당내 분위기를 전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보좌관 출신인 정치평론가 밴 존스도 CNN방송에 출연해 교체론이 힘을 얻고 있는 상황을 설명하며 “(민주당원들이) 현재는 (바이든 대통령의 사퇴) 여부가 아니라 어떻게 사퇴시킬지를 이야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2020년 대선 당시 바이든 대통령을 후원했던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공동창업자도 이날 트럼프를 이기고 미국의 안전과 번영을 지키려면 바이든이 물러나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거액 후원자가 사퇴를 촉구한 것은 처음이다.

 

바이든 대통령이 스스로 사퇴할 수 있도록 아름다운 퇴장의 길을 마련해줘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액시오스는 그가 스스로 물러날 수 있는 존엄을 부여해야 한다고 보도했다. 대통령 부인 질 여사, 대통령 여동생 밸러리 오언스, 테드 코프먼 전 델라웨어주 상원의원 등 대통령의 최측근이 사퇴를 설득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950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댐 무너진다” 美민주 의원들 바이든 사퇴요구 회람… 주말 고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