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0-11(수)
 

FFFF.jpg

바이든 "난 흑인 대통령과 일한 최초의 흑인 여성" 또 말실수

 

재선에 도전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라디오 프로그램 인터뷰 중 자신을 흑인 대통령과 일한 첫 흑인 여성이라고 잘못 언급했다.

 

4(현지시각)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필라델피아 WURD 라디오에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부통령으로 일한 것을 자랑스러워한다는 말을 하다가 흑인 대통령과 함께 일한 최초의 흑인 여성이라고 말했다. 말실수를 하기 전 바이든 대통령은 최초의 흑인 여성(커탄지 브라운 잭슨)을 대법관에 임명하고 최초의 흑인 여성(카멀라 해리스)을 부통령으로 뽑았다고 언급했는데, ‘흑인 여성이라는 단어가 반복되면서 혼동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또 인터뷰 초기에 자신이 델라웨어 주에서 압도적으로 승리한 최초의 대통령이라고 주장하는 실수도 했다. 자신이 주 전체에서 지지를 받은 최초의 가톨릭 신도라고 밝힌 뒤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이 가톨릭 신도임을 강조하려 했던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은 인터뷰 내내 속사포로 대답하면서 때때로 멈칫거렸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투표가 왜 중요하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중국산 수입품에 관세 인상을 주장하는 것을 언급하다 답변이 너무 길어져서 죄송하다고 말을 중단했다. 진행자가 던진 네가지 질문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은 자신의 업적을 늘어놓고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는데, 인터뷰 도중 말을 멈추기 일쑤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인터뷰 말미에 지난주 토론에 대해 사실은 아시다시피 제가 망쳤다. 제가 실수했다고 인정했다.

 

이날 공식 석상에서 말실수는 또 있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독립기념일을 맞아 백악관에서 군인 가족을 대상으로 한 연설에서 말을 더듬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전 미 대통령에 대해 언급하며 우리 동지 중 한 사람, 전 대통령이라고 표현했다가 아무래도 그렇게 말하면 안 되지라면서 말을 끊었다.

 

바이든 선거 캠프 측은 언론이 트집 잡기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마르 무사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은 자신의 역사적 기록에 대해 명확하게 전달하려 했다면서 이건 뉴스거리도 아니다. 언론이 지나치다고 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743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바이든 "난 흑인 대통령과 일한 최초의 흑인 여성" 또 말실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