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0-11(수)
 

2.jpg

이재명 전 민주당 대표가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위증교사 혐의'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위증교사 재판, 930일 결심...이르면 10월 말 선고

 

이재명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위증 교사’ 1심 재판이 930일 마무리된다. 작년 10월 기소된 이후 약 1년 만이다. 보통 결심(結審) 공판 이후 선고까지 빠르면 한 달 정도 걸리는 걸 감안하면, 이르면 10월 말 선고가 나올 전망이다.

 

이 전 대표의 위증 교사 사건을 심리 중인 서울중앙지법 형사33(재판장 김동현)8일 증인 신문을 끝낸 후 이 전 대표 측 변호인에게 “930일에는 최후변론을 할 수 있게 해달라고 했다. 재판부는 오는 22일과 다음 달 26일에 증인 신문, 서류 증거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930일에는 이 전 대표의 최후 진술과 검찰의 구형 의견을 듣는 결심 공판을 연다.

 

이 전 대표는 2018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을 때 거짓 증언을 요구한 혐의(위증 교사)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이 전 대표는 2002년 최철호 KBS PD와 함께 검사를 사칭해 분당 백궁 파크뷰 의혹을 취재했다가 벌금 150만원을 확정받았다.

 

이와 관련해 이 전 대표는 2018년 경기지사 선거 방송 토론회에서 “PD가 사칭하는데 옆에 있다가 누명을 썼다며 허위 사실을 말해 기소됐다. 이 재판 과정에서 이 전 대표는 김병량 전 시장의 비서였던 김진성씨에게 거짓 증언을 요구한 사실이 드러나 다시 기소됐다.

 

검찰은 김진성씨에게 수차례 전화를 걸어 김병량 전 시장과 KBS 사이에 나를 검사 사칭 사건의 주범으로 몰기로 한 협의가 있었다고 해달라고 보고 있다. 하지만 이 전 대표 측은 혐의를 전면 부인 중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8952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재명 위증교사 재판, 9월 30일 결심...이르면 10월 말 선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