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0-11(수)
 

F3BZITUZH5O3ZDUJWHUZFNAHRY.jpg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전 의원이 지난 5월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15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모습. /뉴스1

 

민주 김두관, 당대표 출마 "1인 정당화 독주 막아야"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전 의원이 9일 당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김 전 의원은 출마 선언문에서 이재명 전 대표 체제를 겨냥해 제왕적 당대표’ ‘1인 정당화’ ‘1인의 지시에 일렬종대로 돌격하는 전체주의 유령등 표현을 쓰며 강하게 비판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세종특별자치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민주당은 막중한 책임을 거슬러 역사상 유례가 없는 제왕적 당대표, 1인 정당화로 민주주의 파괴의 병을 키움으로써 국민의 염려와 실망 또한 커지고 있다화해와 통합, 연대와 연합을 지향했던 김대중 정신도, 아닌 것은 아니라고 이의를 제기했던 노무현 정신도 민주당에서 흔적도 없이 실종된 지 오래라고 했다.

 

김 전 의원은 지금 우리가 이 오염원을 제거하고, 소독하고, 치료하지 않은 채 그대로 간다면 민주당의 붕괴는 칠흑 같은 밤에 번갯불을 보듯 명확하다저 김두관의 당대표 출마는 눈에 뻔히 보이는 민주당의 붕괴를 온몸으로 막겠다는 강력한 의지라고 했다.

 

김 전 의원은 민주주의를 위한 투쟁의 역사로 성장해 온 민주당의 생명은 다양성이다. 당원 누구나 각자의 의견을 자유롭게 개진하고 토론해 타협안을 얻을 수 있어야 한다그러나 지금 민주당에는 토론은 언감생심, 1인의 지시에 일렬종대로 돌격하는 전체주의의 유령이 떠돌고 있다고 했다.

 

김 전 의원은 분권은 정권의 독재와 정당의 획일화를 막을 가장 기본적인 장치라며 민주당이 다양성과 분권을 보장해 줄 제도와 장치를 강화해 1인 독주를 막지 못하면 국민이 우려하는 민주당의 위기는 더욱 깊어질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는 이번 전당대회는 다가오는 지방선거와 대선의 승리를 위해 매우 중요한 선거라며 당원 동지 여러분이 어떤 선택을 하느냐에 따라 민주당이 정권교체에 성공함으로써 대한민국이 위기를 극복하느냐, 아니면 정권교체에 실패해 민주당과 대한민국이 모두 회복 불가의 타격을 입느냐의 갈림길에 있음을 뼈저리게 각성해야 한다고 했다.

 

김 전 의원은 경남 남해의 마을 이장으로 시작해 남해군수, 행정자치부 장관, 경남지사 등을 지냈다. 20대 총선 경기 김포갑에서 당선된 후 21대 총선에서 지역구를 경남 양산을로 옮겨 재선했다. 22대 총선에선 양산을에서 국민의힘 김태호 의원에 밀려 낙선했다.

 

한편 이재명 전 대표는 오는 10일 민주당 당사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을 할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1149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민주 김두관, 당대표 출마 "1인 정당화 독주 막아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