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2(수)
 

수정_20211209_185945.jpg

▲전인수 교수(왼쪽)가 발제중이며, 권평 교수(오른쪽)가 사회를 담당했다.

 

수정_20211209_184951.jpg

 

전인수 교수(케이씨대학교 신학과)는 한국교회사학연구원(원장 권평 교수, 명예원장 민경배 교수)이 주최한 274회 월례발표회에서 '김교신의 생애 마지막 2년에 대한 전기적고찰'을 발제했다.

전 교수는 연세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수여 받은 후 케이씨대학교에서 교수직을 감당하던 중 김교신에 대한 연구에 몰두해왔으며, 지난 10년간 작성한 30편의 논문 중 10여 편이 김교신 관련 논문이었으며, 김교신기념사업회의 일을 맡아보면서 유족들을 만나는 등 밀접하게 연구해왔다고 밝혔다. 김교신의 연구에서 어려운 점은 그나마 자료도 별로 없으며, 그가 작성한 일보(일기)에 의존해야하는데 작성자 자신이 한문이나 일어, 영어, 독어, 헬라어에 능통하므로 여러가지 언어를 혼용해 표기되어 있어서 연구가 매우 어려웠다고 밝혔다. 

김교신(金敎臣,1901~1945)은 발행하던 성서조선 1942년 3월호에 조와(弔蛙, 얼어죽은 개구리)라는 표현을 씀으로서 일본의 역압으로 조선이 고통당함을 빗대엇다는 의혹을 일본정부로부터 받아 강제폐간되고, 이로인해 옥고를 치룬 후 1945년 사망에 이르기까지 2년간의 말년이 제대로 규명안되었다는 부분을 전인수 교수가 이날 발제를 통해 설명했다.

김교신이 이른 바 성서조선사건으로 잡지가 폐간 된 후 당시 지인들에게 보냈던 편지 일부 외에는 자료가 없고, 그의 말년에 대해서는 지인과 유족, 제자들의 증언에 절대적으로 의지하고 있고, 언론에 노출되지도 않은 사건이며 관련자들이 미결수로 석방되어서 재판기록 등등이 없는 상황에 사후 수집된 회고담이 중요한 기록으로서 그의 삶을 재구성할 수 있었다고 전 교수는 설명했다.

김교신에 대한 연구는 한국 무교회주의그룹의 시각이 농후하며 그를 준 항일 내지 반일 지식인으로 평가하는 분위기가 주류를 이루지만 재평가하려는 움직임은 대체로 그의 신앙이나 일제 말 행적에 대한 비판적 시각도 많은 바 일부에게 지나친 의존의 부당함 또는 비판석 수용이나 새로운 해석이 필요한 그런 상황에서 그를 전기적으로 복원하는 전제가 선행될 필요를 강조했다.

김교신은 서대문형무소에서 1943년 3월 29일 출옥했는데 성서조선사건 발생 1년 만이었으며, 관련되 조사받은 인원이 글의 기고자나 독자 등 200~300명 선이었지만 1년을 복역한 자는 김교신 뿐이었다고 설명했다.

형무소에서 나와 요주의 인물이므로 김교신은 교직에 보직하기 어려웠고, 성서조선을 발행할 수는 없었기에 직장을 구하고, 심방하는 일에 매진하며 도문을 거쳐 서울로 거처를 옮기며 변변한 직장이 없어 경제적으로 곤란했을 것으로 추측했고, 1944년 7월부터 함경남도에 일본질소비료회사 용흥공징에서 서본궁 자택 관리계장이라는 중간관리직으로 취직했다고 한다. 김교신은 여기에서 성실한 직원이었고, 늘 그랬던 것처럼 조선인직원들의 거주환경 개선과 교육시설 확충으로 계몽운동 등을 하며 이웃을 보듬는 활동을 펼쳤다고 한다. 동 비료공장은 당시로서는 화학공장으로서 군수시설로 전환하기 쉬운 중요한 시설이었다고 한다.

김교신은 역사를 끌어가시는 하나님의 섭리를 믿었고, 이스라엘을 심판하시는 도구로서 바벨론과 페르시아를 쓰셨듯 일본도 하나님의 도구로 믿고, 조선의 운명도 철저히 하나님의 손에 달렸으므로 현실은 섭리로 수용하되 자신이 할 수 있는 최선의 역할은 조선인을 신앙적이고, 도덕적인 백성으로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믿었던 만큼 용흥공장의 계장으로 일한 경험이 그에게 모순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럼에도 오늘날의 잣대로 항일적인 시각에서 친일로 보는 것은 부당하다고 밝혔다.

1945년 4월 25일 발진티푸스로 인해 세상을 떠났고, 여전히 지금도 김교신이 성서조선을 발행한 것은 항일로서 추앙하는 한편 용흥 비료공장에서 직장생활은 친일이라는 식의 논란이 펼쳐지며, 용흥 군수 화학공장에서의 근무에 대해 일부는 전쟁 후 회사를 인수하려한 것이냐는 등의 이야기들은 좀더 면밀한 검증이 있어야한다고 밝혔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직업으로 친일규정은 곤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