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0-01(토)
 


114786302.2.jpg

과거 짬뽕 값을 지불하지 못한 한 시민이 뒤늦게 중식당 주인 김모씨에게 보낸 봉투. 뉴스1

 

“짬뽕 2개값…예전에 못드려 죄송” 중국집 문닫고 2년뒤 온 봉투

 

익명의 시민으로부터 오래전 먹었던 짬뽕 값을 뒤늦게 받았다는 한 중국집 주인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일 뉴스1에 따르면 강원 춘천시 후평동에서 50년 가까이 중식당을 경영했던 김모(76)씨는 2주 전쯤 집 앞 현관문에서 하얀색 봉투 하나를 발견했다.

 

봉투에는 지역 상품권 3만원과 함께 예전 중식집 하셨을 때 본의 아니게 이사로 인해 배달했던 식대 못 드리고 왔던 것입니다. 죄송합니다. 짬뽕 2개인 거로 기억합니다라는 내용이 적혀있었다. 보내는 이의 이름은 쓰여 있지 않았다

 

1973년부터 47년간 중식당을 운영해왔던 김씨는 지난 2020년 건강상의 이유로 식당 문을 닫았다.

 

봉투를 발견한 김씨는 몇 차례 기존에 영업했던 상가를 찾아 수소문했지만, 발신인을 찾을 방법이 없어 발길을 돌려야만 했다.

 

김씨는 누구인지도, 언제인지 기억도 나지 않는 식대를 받으니 너무 감사한 마음이 들었다정말 누가 두고 갔는지 수소문했으나 찾을 길이 없다. 만나면 꼭 감사 인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오랜 기간 장사를 하면서 돈도 많이 뜯기고 식대도 못 받은 경우도 많았는데 이렇게 값진 선물을 받아 기쁘다아직도 우리가 사는 세상은 가슴이 따뜻한 사람이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김씨는 봉투에 담긴 상품권에 금액을 보태 생활이 어려워 끼니를 거르는 학생을 위해 기부할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8891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짬뽕 2개값…예전에 못드려 죄송” 중국집 문닫고 2년뒤 온 봉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