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7(수)
 

ZN7STJRKV66RJJUNZ3JRG37MPE.jpg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성 상납 증거인멸교사 의혹에 대한 윤리위원회에 출석하며 입장을 말하고 있다. 2022.7.7./국회사진기자단[사설]

 

<사설>‘이준석 정치를 이런 식으로 매듭짓고 기억되기 바라나

조선일보 입력 2022.08.06 03:24 | 수정 2022.08.06 03:36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성 상납 증거인멸교사 의혹에 대한 윤리위원회에 출석하며 입장을 말하고 있다. 2022.7.7/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상임전국위원회가 5일 당을 비상 상황으로 규정하고 비상대책위원회 전환을 추인했다. 비대위가 들어서면 이준석 대표의 복귀는 사실상 불가능해진다. 이 대표는 이날도 윤석열 대통령과 이른바 윤핵관을 비난했다. 그는 윤 대통령의 인식이 한심하다고 했다. 지금 국민의힘 상황에 대해선 바보들의 합창이라고 했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이날 여태 이 대표 입장에서 중재해보려고 노력했으나 이제 그만두기로 했다그렇게 말했건만 참지 못하고 사사건건 극언으로 대응한 건 크나큰 잘못이라고 했다. 이 대표 측근으로 꼽혀온 정미경 최고위원도 이 대표는 이쯤에서 당대표로서 손을 놓을 때가 되지 않았나라고 했다.

 

요즘 이 대표 언행을 보면 내부 총질이란 지적이 옳다는 걸 입증하려는 사람처럼 보인다. 얼마 전엔 친윤계를 향해 양두구육(羊頭狗肉)”이라고 했다. 지난 대선 때도 그는 윤 대통령과 크고 작은 알력을 빚으며 두 차례 당무를 거부했다. 선거운동 중에 있을 수 없는 일이었다. 야권 통합 과정에서 안철수 후보에게 모욕에 가까운 언사를 해 일이 틀어진 적도 있다. 국정을 뒷받침하기보다 발목 잡는 일이 더 많았다는 친윤계 항변도 일리가 있다.

 

 

이 대표는 지금 윤 대통령과 측근들이 자신을 억지로 몰아내려 한다며 분개하는 듯하다. 이 대표 처지에서 사법적 판단도 내려지지 않은 상태에서 당내 징계부터 내리는 처사가 부당하다고 느낄 수 있다. 그러나 자신의 성 상납 의혹을 무마하려던 일이 당원권 정지의 원인이 됐다는 점, 그 의혹이 명쾌하게 해소되지 않았다는 점 등을 감안하면 본인 책임도 만만치 않다. 이 대표는 당내 문제를 내부 대화로 조정하고 풀기보다 장외에서 비난하고 조롱하는 식으로 대처해왔다. 대통령 지지율이 20%대로 떨어진 것은 대통령 자신의 책임이 크지만 이 대표의 이런 행태도 영향을 미쳤다.

 

이 대표가 작년 6월 처음 당대표가 됐을 때 낡은 정치가 근본적으로 바뀌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한 사람이 많았다. 한때 이준석 현상이라고 부를 만한 바람이 불었고 이것이 서울 부산시장 선거 승리와 정권 교체에 도움이 된 것이 사실이다. 이 대표에게 기대를 갖고 지켜보던 사람들은 그가 극단적 내분을 상징하는 인물로 변해간 현실에 크게 실망하고 있다. 이 대표도 이준석 정치가 이런 식으로 매듭지어지고 기억되기를 원하지는 않을 것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1588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준석 정치’를 이런 식으로 매듭짓고 기억되기 바라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