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7(수)
 


ddb19a65-cb7f-4768-8067-9800e0b9d928.jpg

 

사진 SBS 캡처

 

"딸 집 사준뒤 아파트 복도서 산다"충격의 현대판 고려장

 

자신이 딸에게 사준 아파트에서 쫓겨나 집 문 앞에서 20일 가까이 숙식을 하는 80대 할머니 A씨의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 Y’에 따르면 A씨는 시멘트 바닥에 이불도 없이 잠을 자고 생리현상을 해결하기 어려운 탓에 밥도 제대로 먹지 못하고 있었다.

 

A씨는 지난 7월부터 바깥 생활을 시작했다. 동네 주민은 A씨가 갈 곳이 없다며 경로당에서 며칠씩 잠을 잤다고 설명했다.

 

관리사무소 관계자는 할머니가 쓰레기를 버리러 빈손으로 나왔다가 비밀번호를 몰라 집에 못 들어가고 있다고 연락이 왔다고 말했다.

 

비밀번호가 바뀐 이 집은 A씨가 막내딸에게 사준 집으로, A씨는 이곳에서 2년간 같이 생활했다. 그러던 중 막내딸이 자신의 이사 날짜에 맞춰 집을 나가라고 A씨에게 통보하고 비밀번호를 바꿨다.

 

그는 딸이 같이 와서 살자 해놓고 이렇게 날 내쫓았다비밀번호 바꾸고 문 잠그고 내쫓았다. 딸은 이사 갔고, 이 집에는 내 짐만 들어있다고 밝혔다.

 

집주인은 옛날에 노인네 버리고 간 거지 뭐냐. 이게 현대판 고려장이지라고 탄식했다.

 

집주인의 도움으로 A씨는 딸과 통화했다. 딸은 그게 다 할머니(엄마) 때문에 벌어진 일이다. 그래서 인연을 끊었다보통 분 아니시다. 그런데도 낳아 준 부모라고 제가. 법대로 하시라고요. 제가 2년 동안 그만큼 했으면 할 만큼 다했다고 말했다.

 

A씨는 과거 남편과 동대문에서 유명 제화업체를 운영해 큰돈을 벌었다. 이후 A씨는 큰딸과 아들에게 수십억짜리 건물 한 채, 막내딸에게 월세 600만원을 받을 수 있는 고시텔을 물려줬다. 하지만 아들과 막내딸이 재산 문제로 서로 싸웠고 A씨가 고시텔 소유권을 아들에게 넘겨주면서 문제가 불거졌다.

 

A씨는 재산 다 주니까 나 몰라라 하는 거다. (막내딸이) 오빠는 부잔데 왜 오빠한테만 자꾸 주냐. 그런 거 없어도 먹고 사는데 줬다고 그래서 그때부터 문제가 생겼다고 하소연했다.

 

이어 “2년 동안 딸이고 아들이고 내게 돈 한 푼도 안 줬다어떻게 그럴 수가 있냐. 아무것도 안 줬어도 부모한테 그러면 안 되는데라고 했다.

 

A씨는 딸과 함께 사는 2년간 밥도 따로 먹고 목욕도 목욕탕 가서 했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A씨를 직접 만나 이야기를 들어본 이인철 변호사는 불효 소송이 늘어나고 있는데 저도 이렇게까지 좀 충격적이고 심한 건 처음 본 것 같다최소한의 의식주를 마련해야 한다. 도의적인 의무뿐만 아니라 법적인 의무라고 말했다.

 

이어 민법에 규정돼있는데 자녀들이 법적 의무를 위반하고 있는 것이라며 부모님 같은 경우에는 존속유기죄가 돼 형이 가중처벌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후 막내딸은 “2000만원 보내면 짐 빼기로 약속하셨죠. 이삿짐 사람 불러두고 연락하면 바로 돈 보내겠다면서 A씨에게 2000만원을 보냈다.

 

A씨는 그제야 집 안으로 들어갈 수 있었다. 그는 이제 여기를 떠나시는 거냐는 제작진의 물음에 어디든지 가야지. 갈 데 없어도 어디든지 발걸음 닿는 대로 가야지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4368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딸 집 사준뒤 아파트 복도서 산다"…충격의 현대판 고려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