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1(수)

오늘의 시(詩)
Home >  오늘의 시(詩)  >  한국

실시간뉴스
  • 남편-문정희
    남편-문정희 아버지도 아니고 오빠도 아닌 아버지와 오빠 사이의 촌수쯤 되는 남자 내게 잠 못 이루는 연애가 생기면 제일 먼저 의논하고 물어보고 싶다가도 아차, 다 되어도 이것만은 안 되지 하고 돌아누워 버리는 세상에서 제일 가깝고 제일 먼 남자 이 무슨 원수인가 싶을 때도 있지만 지구를 다 돌아다녀도 내가 낳은 새끼들을 제일로 사랑하는 남자는 이 남자일 것 같아 다시금 오늘도 저녁을 짓는다 그러고 보니 밥을 나와 함께 가장 많이 먹은 남자 전쟁을 가장 많이 가르쳐준 남자
    • 오늘의 시(詩)
    • 한국
    2022-08-09
  • 8월의 시-오세영
    8월의 시-오세영 8월은 오르는 길을 멈추고 한번쯤 돌아가라는 길을 생각하게 만드는 달이다. 피는 꽃이 지는 꽃을 만나듯 가는 파도가 오는 파도를 만나듯 인생이란 가는 것이 또한 오는것 풀섶에 산나리 초롱꽃이 한창인데 세상은 온통 초록으로 법석이는데 8월은 정상에 오르기 전 한번쯤 녹음에 지쳐 단풍이 드는 가을 산을 생각하는 달이다.
    • 오늘의 시(詩)
    • 한국
    2022-08-03

실시간 한국 기사

  • 2월-목필균
    2월-목필균 바람이 분다 나직하게 들리는 휘파람 소리 굳어진 관절을 일으킨다 얼음새꽃 매화 산수유 눈 비비는 소리 톡톡 혈관을 뚫는 뿌리의 안간힘이 내게로 온다 실핏줄로 옮겨온 봄기운으로 서서히 몸을 일으키는 햇살이 분주하다
    • 오늘의 시(詩)
    • 한국
    2023-02-01
  • 2월-목필균
    2월-목필균 바람이 분다 나직하게 들리는 휘파람 소리 굳어진 관절을 일으킨다 얼음새꽃 매화 산수유 눈 비비는 소리 톡톡 혈관을 뚫는 뿌리의 안간힘이 내게로 온다 실핏줄로 옮겨온 봄기운으로 서서히 몸을 일으키는 햇살이 분주하다
    • 오늘의 시(詩)
    • 한국
    2023-02-01
  • 송년 엽서-이해인
    송년 엽서-이해인 하늘에서 별똥별 한 개 떨어지듯 나뭇잎에 바람 한번 스쳐가듯 빨리 왔던 시간들은 빨리도 떠나가지요 나이 들수록 시간은 더 빨리 간다고 내게 말했던 벗이여 어서 잊을 것은 잊고' 용서할 것은 용서하며 그리운 이들을 만나야겠습니다 목숨까지도 떨어지기 전 미루지 않고 사랑하는 일 그것만이 중요하다고 내게 말했던 벗이여 눈길은 고요하게 마음은 뜨겁게 아름다운 삶을 오늘이 마지막인 듯이 충실히 살다보면 첫새벽의 기쁨이 새해에도 항상 우리 길을 밝혀 주겠지요
    • 오늘의 시(詩)
    • 한국
    2022-12-31
  • 메리 크리스마스-박목월
    메리 크리스마스-박목월 크리스마스 카드에 눈이 왔다. 유리창을 동그랗게 문질러 놓고 오누이가 기다린다, 산타클로스 할아버지를, ㅡ 네 개의 샛파란 눈동자. ㅡ 네 개의 샛파란 눈동자. 참말로 눈이 왔다. 유리창을 동그랗게 문질러 놓고 오누이가 기다린다, 누굴 기다릴까. ㅡ 네 개의 까만 눈동자. ㅡ 네 개의 까만 눈동자. 그런 날에 외딴집 굴뚝에는 감실감실 금빛 연기, 감실감실 보랏빛 연기, ㅡ 메리 크리스마스 ㅡ 메리 크리스마스
    • 오늘의 시(詩)
    • 한국
    2022-12-25
  • 눈 온 아침-신경림
    눈 온 아침-신경림 잘 잤느냐고 오늘따라 눈발이 차다고 이 겨울을 어찌 나려느냐고 내년에는 또 꽃을 피울 거냐고 늙은 나무들은 늙은 나무들끼리 버려진 사람들은 버려진 사람들끼리 기침을 하면서 눈을 털면서
    • 오늘의 시(詩)
    • 한국
    2022-12-21
  • 견고한 고독-김현승
    견고한 고독-김현승 껍질을 더 벗길 수도 없이 단단하게 마른 흰 얼굴 . 그늘에 빚지지 않고 어느 햇볕에도 기대지 않는 단 하나의 손발 . 모든 신들의 거대한 정의 앞엔 이 가느다란 창끝으로 거슬리고 , 생각하던 사람들 굶주려 돌아오면 이 마른 떡을 하룻밤 네 살과 같이 떼어 주며 . 결정(結晶)된 빛의 눈물, 그 이슬과 사랑에도 녹슬지 않는 견고한 칼날 ― 발 딛지 않는 피와 살. 뜨거운 햇빛 오랜 시간의 회유에도 더 휘지 않는 마를 대로 마른 목관 악기의 가을 그 높은 언덕에 떨어지는, 굳은 열매 쌉쓸한 자양(滋養) 에 스며드는 에 스며드는 네 생명의 마지막 남은 맛!
    • 오늘의 시(詩)
    • 한국
    2022-11-17
  • 게으른 사람은 아름답다-이문재
    게으른 사람은 아름답다-이문재 나팔꽃처럼 나는 아침에 피어나지 못한다 엊저녁 젖은 길 바지에 매달려 흔들린다 아침에게 늘 미안하다 게으른 사람은 힘이 세다 아프도록 게을러져야 한다 아침 지하철에서 이웃을 사랑하라는 신의 명령과...... 점심에 먹을 개소주가 흘러나온다 두 눈 부릅뜨면 해를 볼 수 없다 병이 날 만큼 게을러 보고 싶다 시청 역에 붙은 위장약 광고 꾸역꾸역 개찰하며 약봉지를 버린다 게으른 사람이 힘이 세다 게으르면 거짓말을 못한다 서머타임 시계바늘을 돌려놓으며 사람들이 욕을 한다 피로 회복제를 먹는 점심 게으른 사람만이 아름다울 수 있다 아플 만큼 한번 게을러져야 한다 해바라기처럼 나는 노을을 놓아주지 못한다 늘 저녁에게 잘못한다 게으른 사람만이 볼 수 있다
    • 오늘의 시(詩)
    • 한국
    2022-10-28
  • 너에게 묻는다-안도현
    너에게 묻는다-안도현 연탄재 함부로 발로 차지마라 너는 누구에게 한번이라도 뜨거운 사람이었느냐 자신의 몸뚱아리를 다 태우며 뜨끈뜨근한 아랫목을 만들었던 저 연탄재를 누가 발로 함부로 찰 수 있는가? 자신의 목숨을 다 버리고 이제 하얀 껍데기만 남아있는 저 연탄재를 누가 함부로 발길질 할 수 있는가
    • 오늘의 시(詩)
    • 한국
    2022-10-22
  • 강우(降雨)―김춘수
    강우(降雨)―김춘수 조금 전까지는 거기 있었는데 어디로 갔나, 밥상은 차려놓고 어디로 갔나, 넙치지지미 맵싸한 냄새가 코를 맵싸하게 하는데 어디로 갔나, 이 사람이 갑자기 왜 말이 없나, 내 목소리는 메아리가 되어 되돌아온다. 내 목소리만 내 귀에 들린다. 이 사람이 어디 가서 잠시 누웠나, 옆구리 담괴가 다시 도졌나, 아니 아니 이번에는 그게 아닌가 보다. 한 뼘 두 뼘 어둠을 적시며 비가 온다. 혹시나 하고 나는 밖을 기웃거린다. 나는 풀이 죽는다. 빗발은 한 치 앞을 못 보게 한다. 왠지 느닷없이 그렇게 퍼붓는다. 지금은 어쩔 수가 없다고.
    • 오늘의 시(詩)
    • 한국
    2022-10-06
  • 내가 흘러 너에게 닿아야 한다-박노해
    내가 흘러 너에게 닿아야 한다-박노해 뜨거웠던 날들은 흘러가고 나에게 오라 나에게 오라 피맺힌 속울음 울어도 너는 차가운 강물로 너의 길을 흘러갔다 너에게로 내가 가야만 하는가 내가 흘러 너에게 닿아야 하는가 옳기 때문에 맞는 것이 아니었다 맞기 때문에 옳은 것도 아니었다 사람에 맞추어낸 옮음이기에 옳음을 현실에 맞추었기 때문에 진실로 살아 있는 옳음일 수 있었다 이제 내가 흘러 너에게 닿아야 한다 나의 옳음이 너에게 스며들 때까지 너의 흐름이 나에게 사무칠 때까지 너와 내가 물처럼 불처럼 한 몸으로 흘러서 저 너른 들판 메마른 가슴에 푸른빛으로 다시 살아 오를 때까지 너는 너의 길을 가라 내가 흘러 너에게 닿아야 하리
    • 오늘의 시(詩)
    • 한국
    2022-10-04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