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0-11(수)

오늘의 시(詩)
Home >  오늘의 시(詩)  >  한국

실시간뉴스
  • 남편-문정희
    남편-문정희 아버지도 아니고 오빠도 아닌 아버지와 오빠 사이의 촌수쯤 되는 남자 내게 잠 못 이루는 연애가 생기면 제일 먼저 의논하고 물어보고 싶다가도 아차, 다 되어도 이것만은 안 되지 하고 돌아누워 버리는 세상에서 제일 가깝고 제일 먼 남자 이 무슨 원수인가 싶을 때도 있지만 지구를 다 돌아다녀도 내가 낳은 새끼들을 제일로 사랑하는 남자는 이 남자일 것 같아 다시금 오늘도 저녁을 짓는다 그러고 보니 밥을 나와 함께 가장 많이 먹은 남자 전쟁을 가장 많이 가르쳐준 남자
    • 오늘의 시(詩)
    • 한국
    2022-08-09
  • 8월의 시-오세영
    8월의 시-오세영 8월은 오르는 길을 멈추고 한번쯤 돌아가라는 길을 생각하게 만드는 달이다. 피는 꽃이 지는 꽃을 만나듯 가는 파도가 오는 파도를 만나듯 인생이란 가는 것이 또한 오는것 풀섶에 산나리 초롱꽃이 한창인데 세상은 온통 초록으로 법석이는데 8월은 정상에 오르기 전 한번쯤 녹음에 지쳐 단풍이 드는 가을 산을 생각하는 달이다.
    • 오늘의 시(詩)
    • 한국
    2022-08-03

실시간 한국 기사

  • 환한 아침-이태수
    환한 아침-이태수 새벽에 창을 사납게 두드리던 비도 그치고 이른 아침, 햇살이 미친 듯 뛰어내린다 온몸이 다 젖은 회화나무가 나를 내려다본다 물끄러미 서서 조금씩 몸을 흔든다 간밤의 어둠과 바람 소리는 제 몸에 다 쟁였는지 언제 무슨 일이 있기라도 했느냐는 듯이 잎사귀에 맺힌 물방울들을 떨쳐 낸다 내 마음보다 훨씬 먼저 화답이라도 하듯이 햇살이 따스하게 그 온몸을 감싸 안는다 나도 저 의젓한 회화나무처럼 언제 무슨 일이 있어도 제자리에 서 있고 싶다 비바람이 아무리 흔들어 대도, 눈보라쳐도 모든 어둠과 그림자를 안으로 쟁이며 오직 제자리에서 환한 아침을 맞고 싶다
    • 오늘의 시(詩)
    • 한국
    2024-06-04
  • 별-이정하
    별-이정하 너에게 가지 못하고 나는 서성인다. 내 목소리 닿을 수 없는 먼 곳의 이름이여, 차마 사랑한다 말하지 못하고 다만 보고 싶었다고만 말하는 그대여, 그대는 정녕 한 발짝도 내게 내려오지 않긴가요.
    • 오늘의 시(詩)
    • 한국
    2024-05-30
  • 아버지의 꼬리-안상학
    아버지의 꼬리-안상학 딸이 이럴 때마다 저럴 때마다 아빠가 어떻게든 해볼게 딸에게 장담하다 어쩐지 자주 듣던 소리다 싶어 가슴 한쪽이 싸해진다 먹고 죽을 돈도 없었을 내 아배 아들이 이럴 때마다 저럴 때마다 아부지가 어떻게든 해볼게 장담하던 그 가슴 한쪽은 어땠을까 아빠가 어떻게든 해볼게 걱정 말고 너는 네 할 일이나 해 딸에게 장담을 하면서도 마음속엔 세상에게 수시로 꼬리를 내리는 내가 있다 장담하던 내 아배도 마음속으론 세상에게 무수히 꼬리를 내렸을 것이다 아베의 꼬리를 본 적이 있었던가 아무리 생각해도 아배의 꼬리는 떠오르지 않는데 딸은 내 꼬리를 눈치챈 것만 같아서 노심초사하며 오늘도 장담을 하고 돌아서서 가슴 한쪽이 아려온다 꿈틀거리는 꼬리를 누른다
    • 오늘의 시(詩)
    • 한국
    2024-05-29
  • 하산-최정례
    하산-최정례 그때 나는 숲에서 나와 길에 올랐다 검은 떡갈나무 숲 한 뼘 위에 초승달 눈 흘기고 있었다 숲에서 나오자 세상 끝이었다 우리 밑에 짓눌려 부스럭대던 잎사귀들 아이처럼 지껄이던 산 개울 물소리 아무 생각 없이 나눈 악수는 흘러 흘러 흘러서 바위틈으로 스며들고 숲에서 나오자 깜깜했다 허공중에 피었다 곤두박질치는 것 깨진 접시 조각처럼 잠시 멈춰 있던 것 보았느냐고, 묻고 싶은데 갑자기 숲은 아득해져서 지나간 잎사귀들만 매달고 흔들리고
    • 오늘의 시(詩)
    • 한국
    2024-05-17
  • 사모곡-김종해
    사모곡-김종해 이제 나의 별로 돌아가야 할 시각이 얼마 남아 있지 않다 지상에서 만난 사람 가운데 가장 아름다운 여인은 어머니라는 이름을 갖고 있다 나의 별로 돌아가기 전에 내가 마지막으로 부르고 싶은 이름 어·머·니
    • 오늘의 시(詩)
    • 한국
    2024-05-16
  • 5월-오세영
    5월-오세영 어떻게 하라는 말씀입니까. 부신 초록으로 두 눈 머는데 진한 향기로 숨막히는데 마약처럼 황홀하게 타오르는 육신을 붙들고 나는 어떻게 하라는 말씀입니까. 아아, 살아있는 것도 죄스러운 푸르디푸른 이 봄날, 그리움에 지친 장미는 끝내 가시를 품었습니다. 먼 하늘가에 서서 당신은 자꾸만 손짓을 하고
    • 오늘의 시(詩)
    • 한국
    2024-05-12
  • 어머니를 찾아서-조태일
    어머니를 찾아서-조태일 이승의 진달래꽃 한 묶음 꺾어서 저승 앞에 놓았다. 어머님 편안하시죠? 오냐, 오냐, 편안타, 편안타,
    • 오늘의 시(詩)
    • 한국
    2024-05-11
  • 5월의 노래-황금찬
    5월의 노래-황금찬 언제부터 창 앞에 새가 와서 노래하고 있는 것을 나는 모르고 있었다. 심산 숲내를 풍기며 5월의 바람이 불어오는 것을 나는 모르고 있었다. 저 산의 꽃이 바람에 지고 있는 것을 나는 모르고 꽃잎 진 빈 가지에 사랑이 지는 것도 나는 모르고 있었다. 오늘 날고 있는 제비가 작년의 그놈일까? 저 언덕에 작은 무덤은 누구의 무덤일까? 5월은 4월보다 정다운 달 병풍에 그려 있던 난초가 꽃피는 달 미루나무 잎이 바람에 흔들리듯 그렇게 사람을 사랑하고 싶은 달 5월이다.
    • 오늘의 시(詩)
    • 한국
    2024-05-05
  • 사양(斜陽)의 가족사진을 찍다-고형렬
    사양(斜陽)의 가족사진을 찍다-고형렬 날개들 떠나기 시작했다 수돗가에서 두 철 까맣게 탄 도채장이들 분(盆)째 거실로 들인 남향의 오후 자 사진을 찍자, 저 멀어지는 빛으로. 이 시대의 시인은 없지만 우리끼리 시인이다 시인들이 말을 다 잃어버리고 있지만 우리만은 말을 물고 있어, 오지 않는 것들을 기다리지 않는다 이상했지 한로 상강 간은 소리가 없더라? 남양주 동산에 해가 지는 마음의 밑바닥에 사양을 대고 기념사진을 찍는다, 자 나를 똑바로 보아, 하나 둘 셋, 찰칵. 아리고 슬픈 소리는 유리창 앞에서 끊어졌다 잠 속에서 해가 지나간다
    • 오늘의 시(詩)
    • 한국
    2024-04-05
  • 봄밤-이성복
    봄밤-이성복 바깥의 밤은 하염없는 등불 하나 애인으로 삼아서 우리는 밤 깊어가도록 사랑한다 우리 몸 속에 하염없는 등불 하나씩 빛나서 무르팍으로 기어 거기 가기 위해 무르팍 사이로 너는 온 힘을 모은다 등불을 떠받치는 무쇠 지주에 차가운 이슬이 맺힐 때 나는 너의 머리를 쓰다듬어 저승으로 넘겨준다 이제 안심하고 꺼지거라 천도 복숭아 같은 밤의 등불이여
    • 오늘의 시(詩)
    • 한국
    2024-04-04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