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0-11(수)
 

123086001.1.jpg

15(현지 시간) 75회 프라임타임 에미상 시상식에서 넷플릭스 드라마 성난 사람들로 감독상, 각본상을 받은 이성진 감독(왼쪽 사진)과 남우주연상을 받은 스티븐 연. 로스앤젤레스=AP 뉴시스

 

통장에 마이너스 63센트한국계 감독 성난 사람들’, 에미상 8관왕 휩쓸다

 

한국계 제작진과 배우들이 만든 넷플릭스 드라마 성난 사람들(BEEF)’이 미국 방송계 최고 권위상인 프라임타임 에미상에서 8관왕에 올랐다. 2022년 제74회 에미상 시상식에서 아시아 국적 감독 및 배우 최초로 감독상(황동혁)과 남우주연상(이정재) 6관왕을 안겨준 오징어게임에 이어 한국적 요소를 담은 작품이 이뤄낸 또 하나의 쾌거다.

 

성난 사람들15(현지 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피콕극장에서 열린 제75회 프라임타임 에미상 시상식에서 미니시리즈·TV영화 부문 작품상, 각본상, 남우주연상, 여우주연상 등 8개의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이성진 감독은 이날 감독상 수상 무대에서 “(일을 하기 위해) 처음 로스앤젤레스에 왔을 때 돈이 없어서 통장 잔액이 마이너스 63센트였다. 그걸 갚으려고 1달러를 저금하겠다고 하니 정말 1달러를 저금하는 거냐고 묻더라그땐 어떤 것도 확신할 수 없었고, 이런 걸(트로피를) 손에 들고 있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다고 감회를 전했다.

 

성난 사람들의 대니 역으로 남우주연상을 받은 스티븐 연은 연기 인생에서 처음으로 에미상을 수상했다. 그는 이달 7일에도 한국계 배우 최초로 제81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성난 사람들은 되는 일이 없는 한인 이민자 2세 대니(스티븐 연)와 성공한 사업가이지만 자신의 본모습을 잃은 채 살아가는 에이미(앨리 웡)가 난폭운전으로 엮이면서 벌어지는 소동을 그린 블랙코미디다.

 

123086003.1.jpg

넷플릭스 드라마 성난 사람들에서 대니(스티븐 연·왼쪽)가 백수 동생 폴(영 마지노)이 컴퓨터 게임을 하는 소리를 못마땅하게 듣고 있다. 두 사람은 한인 이민 2세로, 형 노릇을 하려는 대니와 간섭이 싫은 폴은 사사건건 부딪친다. ‘성난 사람들은 내면의 분노로 가득한 대니와 에이미(앨리 웡)가 우연히 난폭운전으로 엮이면서 서로에게 복수하기 위해 벌이는 소동을 담은 블랙코미디다. 넷플릭스 제공

 

한국계 이민자 삶에 밴 현대인의 고독-분노세계가 공감

드라마 초반 등장인물의 자살 충동 및 생각들은 저 자신과 이 무대에 함께 올라와 있는 동료들이 겪어온 힘들었던 시간들을 바탕으로 했습니다. 이 드라마를 봐 주고, 자신의 어려움에 대해 이야기해 준 모든 분께 감사하고 겸허한 마음입니다.”

 

15(현지 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피콕 극장에서 열린 제75회 프라임타임 에미상 시상식에서 상을 휩쓴 성난 사람들의 이성진 감독은 작품상 수상 무대에서 이렇게 말했다. 한국계 제작진과 배우가 대거 참여한 성난 사람들이 미국 방송계 최고 권위의 상으로 꼽히는 에미상에서 8관왕을 할 수 있었던 건 분노와 고독이 켜켜이 쌓여 금방이라도 터질 것 같은 현대인의 내면을 날카롭게 포착한 점이 인종을 막론하고 공감을 샀기 때문이라는 평가다.

 

성난 사람들속 한인 2세인 대니(스티븐 연)는 집에서 게임만 하는 백수 동생 폴(영 마지노)을 건사해야 한다. 운영하던 모텔이 망해 한국으로 돌아간 부모님을 다시 미국으로 데려오려면 돈이 필요하지만 일감이 줄면서 매일 죽고 싶은 심정이다. 중국계 이민자 2세인 에이미(앨리 웡)는 성공한 식물 인테리어 사업가이지만 집에서는 본인보다 육아에 더 큰 역할을 하고 있는 남편 조지(조셉 리)의 눈치를 본다. 사사건건 비위를 맞춰야 하는 백인 재력가 친구들 앞에선 그 어디도 편안한 내 공간처럼 느껴지지 않는다. 너무 많은 부담을 짊어진 대니와 꾸며낸 표정으로 살다가 원래 모습을 잃어버린 에이미는 우연한 계기에 서로의 발작 버튼을 누르고 만다. 비뚤어진 내면의 분노가 서로를 향한 분노로 튀어버린 이들은 추악한 모습으로 서로를 파멸로 이끌고 가서야 깨닫는다. ‘, 우리는 우리의 본모습이 어떻건 조건 없이 이해받고, 사랑받고 싶었을 뿐이구나.’

 

123086002.1.jpg

15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제75회 프라임타임 에미상 시상식에서 8관왕을 차지한 넷플릭스 드라마 성난 사람들의 출연 배우들이 트로피를 들고 있다. 왼쪽부터 영 마지노, 마리아 벨로, 스티븐 연, 앨리 웡, 조셉 리. 이날 남우주연상을 받은 스티븐 연을 비롯해 영 마지노, 조셉 리는 모두 한국계 배우다. 로스앤젤레스=AP 뉴시스

 

에미상 남우주연상을 받은 한국계 배우 스티븐 연은 수상 무대에서 편견과 수치심은 우리를 외톨이로 만들지만, 연민과 은혜는 우리를 한데 모이게 한다는 것을 가르쳐준 대니에게 감사하다고 했다.

 

성난 사람들의 쾌거가 더욱 빛나는 이유는 시리즈 전체에 한국 문화가 고스란히 녹아 있기 때문이다. ‘가장 한국적인 코드로 다시 한번 세계를 놀라게 했다는 평가다. 극 중 대니는 설렁탕집에서 젓가락으로 깍두기를 집어 먹고, 한인 교회에선 전 여자친구의 남편과 은근히 기 싸움을 벌인다. 잠시 한국에 가 있는 부모님은 카카오톡 영상통화로 그에게 교회에서 좋은 한국 여자 만나서 가정을 꾸리라고 한국말로 잔소리한다. 장면 곳곳에선 한국 기업들도 자주 언급되는데 대니는 대우냉장고를 보며 한국 기업을 도와줘야 한다고 말하는가 하면, 백색가전으로 유명한 ‘LG’의 밥솥 등을 부모님에게 선물한다. 이 감독과 스티븐 연뿐 아니라 주·조연 배우 대부분이 한국계다.

 

123086000.1.jpg

이는 영화 기생충’(2019)미나리’(2020),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2021)을 거치며 무르익어 온 한국 콘텐츠에 대한 관심이 미국 할리우드 내 한국계 창작자들에게 새로운 토양을 제공했고, 그 꽃이 피어난 결과라는 평가다. 이 감독은 지난해 한국에서 열린 국제방송영상마켓(BCWW)에서 제가 작가로 데뷔했을 때에는 어떻게 하면 미국인들이 좋아하는 글을 쓸까걱정했지만 2020년 즈음부터 미국 엔터테인먼트 업계에 큰 변화가 있었다고 했다. 그는 사람들이 한국인의 경험과 정체성에 관한 이야기를 듣고 싶고 또 알고 싶어 한다. 한국인인 우리가 우리 것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면 된다는 걸 깨달았다고 말했다. 스티븐 연 역시 지난해 10월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해 “K콘텐츠 부흥이 한국인이자 디아스포라로 사는 사람으로서 위안이 된다고 했다. 백인 위주의 할리우드에서 한국계 창작자들이 자신감 있게 자신의 정체성을 드러내고 작품 활동을 하도록 하는 환경이 만들어졌다는 이야기다.

 

전문가들은 한국 콘텐츠가 부상한 이유 중 하나로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확산을 꼽았다. OTT가 세계적으로 보편화되면서 콘텐츠 수요층이 넓어졌고, ‘다양성이 화두로 떠올랐다는 것. 백인 위주의 창작·소비 환경에서 한국계 등 동양인은 주로 무술을 잘하는 과묵한 인물이나 소심한 너드(Nerd·괴짜) 같은 캐릭터로만 소비돼 왔다. 그러나 이들이 직접 자신의 이야기를 할 수 있게 되면서 동양인 캐릭터들이 자신의 욕망과 결함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주인공으로 자리매김했다. 이러한 변화는 미국 내 이민자 2, 3세들에게는 공감을, 백인들에게는 신선함을 불러일으켰다는 평가다. 윤성은 영화평론가는 한국, 아시아권 문화 이야기가 직접 겪은 제작진에 의해 생생하게 묘사된다는 점에서 작품성이 높아졌다면서 동시에 작품 속 가난한 서민들의 갈등은 보편적 공감대를 불러일으켰다고 평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977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통장에 마이너스 63센트”… 한국계 감독 ‘성난 사람들’, 美 에미상 8관왕 휩쓸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