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0-11(수)
 

7cc1c54c-2be0-45b0-ae27-b6efd8d2d326.jpg

바이든 "500여개 대러 신규 제재"러 조력자로 "북한" 거명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2주년을 하루 앞둔 23(현지시간) 대규모 대() 러시아 신규 제재를 발표했다. 특히 러시아의 조력자로 북한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백악관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성명에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속적인 전쟁과 용감한 반부패 운동가이자 푸틴(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가장 맹렬한 반대파였던 알렉세이 나발니의 죽음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500개 이상의 대러 신규 제재를 발표한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제재는 러시아의 금융 부문, 방위 산업 기지, 조달 네트워크, 여러 대륙에 걸친 제재 회피자뿐 아니라, 나발니 투옥과 관련된 개인들을 대상을 한다"고도 밝혔다. 이어 "이번 제재를 통해 반드시 푸틴은 (자신이 저지른) 해외 침략과 국내 탄압보다 더 큰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43b6ae52-45d9-4e9b-8195-b2d6e1af27ae.jpg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옥중 의문사한 알렉세이 나발니의 유가족을 만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수출 제한 조치도 발표했다. 러시아 군사 산업 단지뿐 아니라, 러시아의 전쟁 기계에 뒷문 지원을 제공한 100여 개의 기업에 대한 수출 제한 조치를 부과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러시아의 에너지 수익을 줄이기 위한 조치도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의 조력자로 북한을 콕 집어 거명했다. 그는 "우크라이나 국민은 엄청난 용기를 가지고 싸우고 있지만, 탄약이 부족한 상태"라면서 "이들이 이란과 북한의 무기와 탄약으로 무장한 러시아의 무자비한 공격에 맞서 방어선을 지켜내려면, 미국으로부터 더 많은 물자 지원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크라이나 지원안을 담은 국가 안보 법안 통과를 미루고 있는 하원을 향해 "더 늦기 전에, 초당적인 국가 안보 법안을 통과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상원의 압도적인 찬성으로 통과된 이 법안에 반대하는 것은 푸틴의 손에 놀아나는 것뿐"이라고 지적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905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바이든 "500여개 대러 신규 제재"…러 조력자로 "북한" 거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