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0-11(수)
 

DJGEYBU5LRPDXBOBG5XQW56RS4.jpg

프란치스코 교황이 16일 바티칸 바오로 6세 홀에서 밤비노 게수 어린이 병원 경영진, 의료진 및 환자와 이야기하고 있다. /AFP 연합

 

프란치스코 교황 첫 회고록 나도 여인에게 마음 뺏긴 적 있다

마라도나엔 어느 쪽이 죄지은 손이냐물어

 

할아버지·할머니는 1927년 이탈리아 제노바에서 프린세사 마팔다호를 타고 아르헨티나로 가려 했습니다. 하지만 뱃삯을 마련하지 못해 배를 놓쳤고 이 사건은 우리 가족의 운명을 바꿨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19일 출간되는 회고록에 적은 가정사(). 그의 조부모가 타려 했던 배는 항해 도중 브라질 부근에서 침몰해 이민자 300여 명이 모두 목숨을 잃었다

 

교황은 “2년 후 아르헨티나에 도착한 할아버지와 할머니는 말 그대로 수용소같은 곳에서 지냈다고도 했다. 그는 중동·아프리카 이민자들이 유럽으로 밀항(密航)하는 과정에 매년 수천 명이 바다에 빠져 숨지는 상황에 큰 우려와 비애를 드러내 왔다. 이민자 가정 출신으로, 그들의 고통이 남의 이야기 같지 않았던 것이다.

 

곧 출간되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첫 회고록 : 역사를 통해 본 나의 이야기가 세계적으로 큰 관심을 끌고 있다. 교황의 어록 등을 모은 책이 나온 적은 있다. 하지만 올해 88세인 교황이 자신의 인생을 반추하며 쓴 자서전은 처음이다. 교황은 이 책에 자신의 삶에 대한 새로운 사실을 많이 공개했다고 알려졌다

 

순탄치 못했던 조부모의 이민 과정을 비롯해 젊은 시절의 사랑, 최근 논란이 된 낙태 및 동성애 축복에 대한 신념, 공산주의자이자 독재에 부역했다는 의심을 받게 된 사정 등을 밝혔다. 회고록은 바티칸 출입 기자 출신의 이탈리아 언론인 파비오 마르케스 라고나와의 인터뷰 형식으로 쓰였다. 이탈리아를 시작으로 독일·프랑스·영국에서 출간되며 가장 먼저 책을 입수한 이탈리아 매체를 통해 내용이 일부 공개됐다.

 

교황은 젊은 시절 겪은 사랑의 열병도 털어놓았다. 그는 신학생 시절 짝사랑이 있었다. 영화계에서 일하던 여성으로 (나도) 인간인 이상 어쩔 수 없었다고 했다. 삼촌의 결혼식에서 만난 한 여성에게 푹 빠진 적도 있다

 

교황은 너무나 아름답고 영리해 머리가 아찔했다그의 모습이 일주일 내내 머릿속에 떠올라 기도하기 어려웠다고 했다. 신학교를 졸업하고 예수회 회원이 된 뒤엔 일본에 가 선교사가 되려고 했다

 

그는 하지만 당시 건강이 좋지 못해 허락받지 못했다그때 일본에 파견됐다면 내 인생은 다른 길을 갔을 것이고, 지금 바티칸의 누군가가 더 나은 삶(교황의 삶)을 살고 있을지 모른다고 했다.

 

아르헨티나인답게 축구에 대한 관심이 높은 그는 아르헨티나의 국민 영웅이자 역사상 최고의 축구 선수 중 하나로 꼽히는 디에고 마라도나에 대한 일화도 풀어놓았다

 

그는 몇 년 전 바티칸에서 마라도나의 알현을 받았을 때 농담 삼아 어느 쪽이 죄지은 손이냐고 물었다고 했다. 마라도나는 1986년 멕시코 월드컵 잉글랜드와의 8강전에서 핸드볼(손으로 공을 건드리는 행위) 반칙으로 결승골을 넣었다. 마라도나는 경기 후 나는 (공을) 건들지 않았다. 그건 신의 손이었다(fue la mano de Dios)”라고 말해 신의 손이라는 별명이 붙었다. 아르헨티나는 마라도나의 활약으로 그해 월드컵을 거머쥐었다.

 

교황은 자서전을 통해 가톨릭 교리에 대한 자신의 신념도 드러냈다. 그는 낙태에 강한 거부감을 드러내며 낙태는 고용된 살인, 암살이다” “아이를 상품으로 취급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최근 프랑스 등 가톨릭 국가가 낙태권 보장을 위해 헌법 개정까지 하는 것에 대한 비판으로 해석됐다

 

그는 한편으로 동성 커플을 제한적으로 축복할 수 있게 한 지난해 말 결정도 재차 옹호했다고 이탈리아 매체들은 전했다. 그는 최악의 모욕엔 귀를 막고 있다. 나에 대해 말하고 쓰인 모든 것을 들여다본다면, 매주 심리학자의 상담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교회 내 보수파가 동성애자에 대한 축복을 허락한 것을 두고 연일 그에 대한 비난을 쏟아내는 것을 에둘러 언급한 것이다.

 

그는 자신의 건강과 관련해 내가 스스로 물러나길 원하는 비판자가 적지 않지만, 나는 건강하며 자진 사임의 가능성은 멀다고도 했다. 또 자신이 해방 신학의 영향을 받은 공산주의자라는 주장에 대해선 내가 가난한 이들에 대해 자주 언급한다고 해서 자동으로 공산주의자가 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가난한 이들은 복음의 깃발이라고 했다

 

교황은 또 자신이 예수회의 아르헨티나 관구장을 지낸 1970년대 후반 군부 독재에 협조했다는 의혹엔 나에 대한 좌파들의 복수(음해)였다당시 정권이 내게 올가미를 씌우려 갖은 짓을 했지만, 꼬투리를 잡지 못해 실패했다고 주장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753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프란치스코 교황 첫 회고록 “나도 여인에게 마음 뺏긴 적 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