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0-11(수)
 

fda3b41b-30dc-4d8c-95f8-ef2965870ec4.jpg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35일 경기도 광명시 아이벡스 스튜디오에서 '청년의 힘으로 도약하는 대한민국'을 주제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서 메모하고 있다.

 

, 비서실장 고심원희룡 유력 속 '호남' 이정현도 후보군

 

여당의 총선 참패가 부른 내각과 대통령실 개편 문제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당초 이르면 14일 발표가 유력했던 새 대통령 비서실장 인선도 미뤄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지난 주 윤 대통령에게 후임 비서실장 후보군을 정리해 보고했지만 아직 최종 결정이 내려지진 않은 상태라며 상황이 엄중한 만큼 인사 검증 내용과 여론 추이를 살피며 신중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4·10 총선 후 공개일정은 14일 주재한 중동 사태 관련 긴급 경제·안보회의가 유일하다. 15일에도 공개 일정은 없다.

 

후임 비서실장으로는 정책적·정무적 능력을 두루 갖춘 정치인 출신을 중심으로 대상을 계속 좁혀나가는 분위기라고 한다. 특히 지난 주말 사이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이 유력한 후보로 떠올랐다. 14일엔 여권 핵심관계자 발로 윤 대통령이 원 전 장관을 낙점했다는 보도까지 나왔지만 대통령실에선 아직 정해진 바가 없다고만 했다.

 

이와관련, 여권 고위 관계자는 여러 후보군들 중 원 전 장관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는 것은 맞다면서도 다만 이번 교체 인사가 총선 후 윤 대통령의 국정 쇄신 구상이 반영되는 첫 인사 조치라는 점에서 끝까지 복수의 후보를 놓고 윤 대통령이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원 전 장관 외에는 호남 출신인 이정현 전 새누리당 대표,이상민 행안부 장관,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 장제원 의원, 이동관 전 방송통신위원장의 이름도 거론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후보군 중에는 새롭게 검증에 착수한 인사도 있다며 의외의 인물이 발탁 될 가능성도 열어뒀다.

 

후임 총리로는 권영세·주호영 의원, 이주영·김무성 전 새누리당 의원 등이 거론된다. 김한길 위원장은 비서실장 외에 총리 후보군으로도 이름이 언급된다. 이외 총리 후보군 리스트에는 대학 총장급 교수 출신들도 포함돼 있다고 한다.

 

새 국무총리 후보는 국회 동의 문턱을 넘어야 하는 만큼 야권의 거부감이 작고, 청문회를 무사 통과할 수 있느냐가 우선 고려 대상이라고 대통령실 관계자는 전했다. 이와 관련해 주말 사이 호남 출신인 박주선 전 국회부의장도 거론됐다.

 

조직개편 움직임도 조금씩 구체화되는 분위기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홍보와 정무, 정책 기능 강화를 위한 대책도 마련 중이라며 홍보라인을 비롯해 주요 부서를 더욱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조직개편 및 명칭 변경 작업도 함께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8f50f989-555b-4865-ad98-1f190a92f189.jpg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313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기 위해 한덕수 국무총리와 함께 입장하고 있다. 대통령실

 

한편 윤 대통령은 14일 오후 용산 청사에서 이란의 이스라엘 공격으로 악화된 중동 사태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한 긴급 경제·안보 회의를 주재했다. 윤 대통령은 회의에서 범정부 차원의 국제 유가, 에너지 수급 및 공급망 관련 분석·관리 시스템을 밀도 있게 가동하라고 지시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윤 대통령은 경제와 안보에 대한 상황 전망과 위험 요인들을 철저히 점검해 향후 어떤 상황이 전개되더라도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면밀한 대비책을 운용하라고 당부했다. 또 이스라엘과 중동 역내에 있는 우리 국민, 기업, 재외공관의 안전을 비롯해 인근 지역을 항해하는 우리 선박에 대한 안전 대책을 철저히 마련하라고도 지시했다.

 

회의에는 최상목 경제부총리, 조태열 외교부·김영호 통일부·신원식 국방부·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 조태용 국가정보원장, 김주현 금융위원장,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등이 참석했다. 대통령실에서는 이관섭 비서실장, 장호진 국가안보실장, 성태윤 정책실장, 박춘섭 경제수석 등이 자리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7821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尹, 비서실장 고심…원희룡 유력 속 '호남' 이정현도 후보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