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0-11(수)
 

76ef9078-628f-4ce5-ac9e-97cca3b5ed9c.jpg

나이키가 공개한 미국 대표팀 육상 경기복. 사진 시티우스 인스타그램 캡처

 

골반 드러낸 여자 육상팀 경기복"왁싱비용 대라" 난리났다

 

2024년 파리 올림픽에서 미국 대표팀이 입을 여성용 육상 경기복이 불필요하게 노출이 많고 성차별적이란 비난에 휩싸였다. 해당 경기복을 제작한 나이키 측은 "공개된 경기복은 일부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13(현지시간) 가디언 등 보도에 따르면 나이키는 지난 11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나이키 에어 이노베이션 서밋에서 미 육상 대표팀이 입을 경기복을 공개했다. 이 중 여성용 경기복이 마치 수영복처럼 골반부터 다리 전체가 훤히 드러나도록 디자인돼 여러 선수로부터 비판받았다.

 

장애물 경주 선수인 콜린 퀴글리는 로이터통신에 "이 경기복은 절대 성능을 위해 만들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2006, 2010년에 미국 5000m 챔피언이었던 전 미국 국가대표 로렌 플레쉬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선수는 민감한 신체 부위 노출에 대한 부담 없이 경기에 집중할 수 있어야 한다""이 옷이 실제로 기능적으로 좋다면 남성들도 입어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미국 육상전문매체 시티우스가 지난 11일 인스타그램에 해당 경기복 사진을 공개한 이후 네티즌들도 비난을 쏟아냈다. 이들은 "해당 경기복을 디자인한 사람이 누구냐" "미국 육상연맹이 신체 노출에 따른 '왁싱' 비용을 지원하길 바란다" "이 디자인에 대해 여성과 이야기한 적 있느냐" "만우절은 10일 전이었다" "같은 스포츠에서 여성이 남성보다 옷감이 적어야 하는 기능적인 이유는 없다" "여성도 반바지를 입을 자격이 있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2e32854b-05ae-4598-9c3c-6259b57617c9.jpg

지난 11(현지시간) 나이키가 공개한 미국 육상 대표팀 여성 경기복. 로이터=연합뉴스

75f6a986-ec9c-43e3-8425-0e50538e8cf6.jpg

지난 11(현지시간) 나이키가 공개한 미국 육상 대표팀 여성 경기복. 로이터=연합뉴스

 

이같은 논란에 나이키 측은 뉴욕타임스에 파리에서 공개한 경기복은 일부일 뿐이라며, 다음 주 뉴욕에서 열리는 미국 올림픽 위원회 미디어 서밋에서 더 많은 경기복이 공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나이키 관계자는 "공개된 경기복은 나이키가 올림픽 선수들에게 제공할 수 있는 옵션 중 두 가지에 불과하다"면서 "남녀 선수 통틀어 약 50개의 경기복이 있고, 특정 종목에 맞춰 세밀하게 조정된 12개의 스타일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여성은 반바지, 크롭탑 또는 탱크톱, 반바지 형태의 바디수트를 선택할 수 있다"면서 "나이키는 경기복을 디자인하는 모든 단계에서 수많은 운동선수와 협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스포츠계에선 여성 선수들의 신체 노출 의상에 대한 논쟁이 격렬해졌고, 경기복에 대한 일부 규칙도 바뀌고 있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2021년 노르웨이 여성 비치 핸드볼 선수단은 비키니 착용 규정에 반대해 유럽선수권대회에서 반바지를 입고 출전했다가 벌금을 물었다. 같은 해 도쿄올림픽에선 독일 여성 기계체조 대표팀이 전신 수트를 입고 경기를 펼치기도 했다. 뉴질랜드 체조연맹은 지난 2일 여성들이 레오타드 위에 반바지나 레깅스 등을 입을 수 있도록 복장 규정을 바꾸기도 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178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골반 드러낸 美여자 육상팀 경기복…"왁싱비용 대라" 난리났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