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0-11(수)
 

2024041800170_0.jpg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제22대 총선 관련 입장발표에서 사퇴의사를 밝히고 있다.

 

'조기 전대 개최' 결정한 국민의힘 급부상한 '한동훈 재등판설'

, 실무형 비대위 구성해 조기전대 개최 방점

'국힘 누가 이끌어야 하는가' 44.7%, 1

현행 룰 당원 100% 투표 유지시 선출 가능성

재등판 논의 이르다는 시선도 "수습 먼저"

4·10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패배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전당대회 재등판설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국민의힘이 22대 총선의 패배 원인으로 영남권 기반의 정당에서 벗어나지 못했다는 지적을 받은 만큼 '전국 정당'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새 인사들을 중심으로 지도부를 재편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18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실무형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리고 전당대회 준비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일부 의원을 중심으로 '혁신형 비대위'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있었지만 지도부 공백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수습이 늦어진다고 판단, '조기 전대 개최'에 방점이 찍혔다.

 

이에 여권 안팎에서는 차기 당권 주자로 한 전 위원장이 다시 거론되고 있다. 한 전 위원장의 인지도와 총선 당시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아 국민의힘을 지휘했던 만큼 그의 리더십이 다시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한 전 위원장은 총선 국면에서 이종섭 전 주호주대사 임명과 황상무 전 시민사회수석의 회칼 발언 등으로 촉발된 '용산발 리스크'를 빠르게 수습했다. 하지만 이후 불거진 의료 대란과 더불어민주당이 내놓은 '인당 25만 원 지원금'으로 대표되는 공약 경쟁을 이·(이재명-조국)심판론으로 일관했다는 한계도 존재한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관계자는 "총선을 앞두고 터진 정부발() 리스크와 이재명 대표가 내놓은 현금 살포성 공약으로 민심이 크게 요동쳤다는 얘기가 있다""한 전 위원장이 대처하기에는 물리적인 시간이 부족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번 총선에서는 여러 이슈로 개헌 저지선(100)을 확보하기 어렵다는 출구조사도 나왔다. 이러한 악재에서 개헌 저지선을 지켜낸 것이 재등판설의 근거가 될 수 있다"고 했다.

 

미디어토마토가 뉴스토마토 의뢰로 지난 16일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국민의힘을 누가 이끌어가는 것이 좋다고 보는지' 물은 결과 국민의힘 지지층 44.7%가 한 전 위원장을 뽑았다. 2위는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 동작을 당선인(18.9%), 3위는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9.4%)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지지층이 한 전 위원장을 선택한 것도 재등판설의 이유로 뽑힌다. 국민의힘의 당헌·당규에 따르면 당 대표는 당원 100% 투표로 선출된다. '당심'이 크게 작용하는 현행 룰이 이후 전대까지 이어진다면 한 전 위원장이 나선다면 당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인 것이다.

 

다만 한 전 위원장이 전대에 나서는 것을 논의하기에는 이르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한 전 위원장의 정치 경력이 짧다는 점을 들어 재정비를 해야 한다는 의견과 당의 분위기를 수습하는 것이 먼저라는 견해도 나왔다.

 

김종인 전 개혁신당 상임고문은 전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한 전 위원장이) 정치 경험 없이 선거를 관리하는 데 뛰어들어 선거에 패해 적지 않은 상처를 입을 수밖에 없다""최소 1년 정도는 쉬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김 전 고문은 "무조건 쉬면 안 되고 자기 나름대로 일반 국민에게 자기 이미지를 어떻게 형성하느냐를 노력하면서 시계를 보는 그런 과정을 거쳐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 국민의힘 의원은 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한 전 위원장이 총선을 뛰면서 큰 활약을 한 것은 맞지만 재등판 시기를 논의하는 것은 이르다""어수선한 상황 속에서 당 분위기를 수습하는 것이 먼저"라고 강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7117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조기 전대 개최' 결정한 국민의힘 … 급부상한 '한동훈 재등판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