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0-11(수)
 

OP3MSRH4XBATDGSF6RMVU2XW2U.jpg

, 이재명에 양자회담 제안... “다음주 용산서 만나자

마음 내주셔서 감사

 

윤석열 대통령은 19일 오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통화하고 다음 주 용산에서 만나 국정을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민주당도 회담에 긍정적 반응을 보이면서 윤 대통령 취임 후 이 대표와의 첫 양자 회담이 다음 주 용산 대통령실에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 이 대표의 당선을 축하하고 아울러 민주당 후보들의 국회의원 당선을 축하했다고 대통령실 이도운 홍보수석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 대표에게 다음 주 형편이 된다면 용산에서 만나자일단 만나서 소통을 시작하고 앞으로는 자주 만나 차도 마시고 식사도 하고 또 통화도 하면서 국정을 논의하자고 말했다.

 

이 대표는 초청에 감사의 뜻을 전하고 대통령께서 마음 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화답했다. 이 대표는 또 저희가 대통령께서 하시는 일에 도움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이날 양측의 통화는 오후 330분부터 5분가량 진행됐다. 윤 대통령은 이 대표가 민주당 당대표에 취임한 20228월에도 3분간 전화 통화를 했었다.

 

이 대표는 그간 윤 대통령에게 양자 회담 격인 영수회담을 수차례 요청했지만, 한번도 성사된 적은 없었다. 하지만 4·10 총선에서 다시 여소야대가 형성되면서 정치권에선 협치가 필수라는 제언이 잇따랐다. 

 

이 대표는 지난 12정치는 근본적으로 대화하고 타협하는 것이기 때문에 (대통령과) 당연히 만나고 당연히 대화해야 한다고 했다.

 

대통령실도 이 대표가 요구하는 양자 회담에 대해 윤 대통령이 국민을 위해서라면 못 할 게 뭐가 있느냐고 했는데 그 안에 답이 포함돼 있다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대변인도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오늘 오후 330분부터 4분여 동안 이 대표와 윤 대통령의 전화 통화가 있었다면서 윤 대통령은 이 대표를 포함한 민주당 당선인에 축하를 전하고 이 대표의 안부를 물었다고 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이 대표에게 다음 주에 만날 것을 제안했고, 이 대표는 많은 국가적 과제와 민생 현장의 어려움이 많다며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만나자고 화답했다고 전했다.

 

강 대변인은 민생이 어렵다라는 말로는 모자랄 만큼 국민 여러분의 하루 하루가 고되고 지치는 상황이라 여야 없이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모아야 할 때라며 민주당은 윤 대통령의 제안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6142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尹, 이재명에 양자회담 제안... “다음주 용산서 만나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