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10-11(수)
 

20240419514233.jpg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시스 

 

인사 장고윤석열 대통령, 이르면 주말 비서실장 발탁

기존 거론 인물에 경제계 출신도 검토새 총리 후보로 여야 인사 다수 하마평

 

윤석열 대통령은 차기 대통령 비서실장과 국무총리 인선을 놓고 4·10 총선 참패 이후 9일째 장고를 이어 갔다. 신임 비서실장으로는 그간 유력하게 거론됐던 인물들을 비롯해 중량감 있는 경제계 인사 등이 검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19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까지도 정치권 안팎 인사들로부터 여러 후보를 추천받고 고심을 이어 간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신속보다는 신중이 더 중요한 상황이라며 국민 여러분이 피로감을 가질 수 있겠지만 신중한 선택을 하기 위해 (인선이) 길어진다고 본다고 말했다.

 

다만 새 비서실장 체제에서 다음 주 영수회담을 가지려면 인선 작업에 속도를 낼 것으로 관측된다. 이르면 이번 주말 발표가 날 것으로 보인다. 국회 인준이 필요한 총리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만난 뒤로 미뤄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새 비서실장으로는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과 이정현 전 의원 등이 전부터 거론된다. 유력 후보로 꼽혔던 장제원 의원은 여권 내 반응이 엇갈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무에도 감각이 있는 경제계 인사도 검토 후보군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총리 후보로는 정 의원과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을 비롯해 야권 인사로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도 여전히 후보군에 포함돼 있다. 박 전 장관이 하마평에 오르자 야권으로부터 야당 파괴 공작이라는 날 선 반응이 나오는 점은 변수다. 인준 열쇠를 쥔 야당을 고려했을 때 김 위원장이나 박주선 전 국회부의장이 적합할 수 있다는 의견도 일각에서 나온다.

 

당초 총선 패배 후 쇄신이 늦춰질 경우 반등 동력이 떨어질 수 있는 만큼 이르면 이날 신임 비서실장이 발표될 것으로 관측됐다. 그러나 대통령실이 공식 부인한 후보군을 놓고 비선 의혹이 제기되는 등 논란이 커지자 전날부터 기존 거론 후보와 새 후보들을 모두 후보군에 올려놓고 원점 재검토에 들어간 분위기다.

태그

전체댓글 0

  • 3647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사 장고’ 윤석열 대통령, 이르면 주말 비서실장 발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