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7(수)
 

20220723_191136.jpg

다니엘 김의 조카 (Jin), (Sun), (Mee)는 가족을 위해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한다. 거의 매주 주말, 조카들은 삼촌 다니엘 김이 부모와 형 가족이 생활하고 있는 포틀랜드 집을 떠나 시애틀로 돌아오기 전에 그림을 그린다. 여기 사진은 가족용 냉장고에 녹음된 예수 그리스도를 그린 두 장의 그림 가운데 하나이다.

 

 

시애틀 타임스 사진 기자 다니엘 김, 주말 섹션에 흑백 사진 곁들인 에세이 게재<상>

평생을 새벽에 일어나 기도하는 어머니 등 가족 공동 신앙체의 모습 담아 

 

시애틀 타임스에서 사진 기자 다니엘 김(Daniel Kim. 한국명 김명규)이 시애틀 타임스에서 발행하는 722일자주말 매거진 퍼시픽 노스웨스트(Pacific NW Magazine)“A photojournalist trains his camera on his own family after years of physical and spiritual distance” 제하의 에세이를 게재했다.

 

그의 에세이에는 35년 전인 1987년 한국에서 오리건로 이민 온 부모(Sang Kim.Do Sim Kim)21(누나 Rebecca-한국 거주, Arthur) 가운데 막내인 자신의 어린 시절부터 시애틀 타임스 사진 기자로 활동하는 동안에 찾아왔던 펜데믹 기간에 자신이 어떻게 종교적으로 가족과 하나가 될 수 있었는지에 대한 진솔한 마음을 담았다.

 

본지는 다니엘 김의 에세이를 통해서 단편적이나마 미국에서 생활하는 한인 동포들의 생활상과 가족 관계 등을 읽을 수 있다는 의미에서 두 차례에 걸쳐 그의 에세이를 연재한다. <편집자 주>

 

20220723_190950.jpg

                       ▲시애틀 타임스 사진 기자 다니엘 김.

 

오리건 에서 유년기를 보내는 동안 내 정체성을 찾을 수 없었기 때문에 어려웠다. 이민자들의 아들로서, 나는 우리 학교에서 유일한 한국계 미국인들 중 한 명이었다. 나의 정체성 위기는 오직 침례교인이라는 배경(Baptist Christian background)과 함께 증폭되었다.

 

나는 캘리포니아에 있는 대학(UC 버클리)에 가기 전까지 전형적인 교회 다니는 아이였다. 나는 교회에서 자랐고, 주일학교에 다녔고, 찬양 팀에서 찬양을 했고, 성경 이야기 대회에 나갔다. 하지만 대학에서, 나는 나의 신앙에 의문을 갖기 시작했다. 나는 기본적으로 그것을 포기했다. 그것은 나의 어깨를 무겁게 누르는 것 같았고, 계속해서 나를 걱정시켰다.

 

이것은 내가 사진 기자로서의 경력을 시작하면서 캘리포니아에서 몇 년의 힘든 시간을 보냈고, 어려운 이야기를 취재하면서, 나는 북서태평양(Pacific Northwest)으로 돌아가기로 결심했다. 나는 그 때 가족과 대부분 껄끄러운 관계를 가졌지만, 캘리포니아에서 혼자 사는 것은  나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알았다.

 

사진 기자로서, 나는 항상 세상을 순간순간을 본다. 나는 항상 이렇게 생각한다. ", 정말 멋진 사진이었으면 좋았을 텐데, 이야기를 전하기 위해 어떻게 이미지를 구성할 수 있을까?" 집에 와서 가족의 영적인 변화를 알아차렸을 때, 나는 사진을 찍고 싶다는 것을 깨달았다. 이것은 내 눈을 통해 우리의 역사에 대한 기록이 될 것이다.

 

그 결과는 팬데믹(pandemic)에서 탄생한 사진 에세이였다. 만약 내가 가족들과 많은 시간을 보내지 않았다면, 이런 종류의 1인칭 이야기가 결실을 맺지 못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보통 주말에 워싱턴시애틀에서 오리건 에 있는 가족을 방문할 때, 나는 카메라를 가지고 가지 않았다. 나는 내 카메라를 일과 연관시킨다. 하지만 내가 이 이야기를 기록하기로 결정한 후, 카메라는 항상 내 곁에 있었다. 이렇게 해서 가족들이 함께 주님을 찬양하는 솔직한 순간을 담을 수 있었다.

 

사진기자들에게는, 우리의 목표의 많은 부분이 우리의 피실험자들과 깊은 신뢰를 쌓는 것이다. 그것은 시간과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가족의 사진을 찍는 것은 당연하게 느껴졌다. 왜냐하면 나는 이미 신뢰를 쌓았기 때문이다. 나는 그들의 입장에서 살았습니다. <>

태그

전체댓글 0

  • 7832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애틀 타임스 사진 기자 다니엘 김, 주말 섹션에 흑백 사진 곁들인 에세이 게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